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건희 회장 별세] 빈소서 마주한 범삼성가…이재용 등 유족 위로
입력: 2020.10.26 15:52 / 수정: 2020.10.26 15:52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과 함께 26일 오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사진은 지난 1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방문한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이새롬 기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과 함께 26일 오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사진은 지난 1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방문한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이새롬 기자

CJ 이어 신세계·한솔도 빈소 방문해 조문

[더팩트ㅣ삼성서울병원=이성락·최수진 기자] 범삼성가 인사들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에 모여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26일 오후 2시 30분쯤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이명희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유일한 여동생이다.

이명희 회장의 자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그룹 총괄사장도 함께 빈소를 찾았다. 차정호 신세계 사장, 강희석 이마트 사장 등 그룹사 사장단도 동행했다.

빈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들을 만난 이명희 회장은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로써 삼성, 신세계, CJ, 한솔 등 범삼성가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앞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빈소를 찾아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남용희 기자
앞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빈소를 찾아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남용희 기자

CJ에서는 전날(25일) 이재현 회장이 빈소가 마련되자마자 부인 김희재 여사, 자녀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등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형인 고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남이다.

특히 이재현 회장은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며 이건희 회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삼성과 CJ는 이건희 회장, 이맹희 회장의 경영권 승계, 상속 문제 등으로 오랜 기간 갈등을 빚어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재용 부회장과 이재현 회장 시대를 맞아 범삼성가를 둘러싼 화해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은)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다.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큰 집안을 잘 이끌어주셨다"며 "일찍 영면에 드셔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고 애도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