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박현종 bhc 회장, 'BBQ 죽이기' 관여 의혹에 '진땀'
입력: 2020.10.22 18:15 / 수정: 2020.10.22 18:15
박현종 bhc회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BBQ 죽이기 연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현장풀 이새롬 기자
박현종 bhc회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BBQ 죽이기' 연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현장풀 이새롬 기자

박 회장 "제보자 연결만 해줬다" 해명…"상생 노력 부족하다"는 지적도

[더팩트|이민주 기자]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박현종 bhc 회장이 'BBQ 죽이기' 관여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가맹점과의 상생방안 마련을 약속했다.

22일 박현종 bhc 회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에 제기된 bhc의 BBQ 죽이기 가담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전 의원은 bhc 직원이 제보자 주 씨의 언론사 제보 등을 도왔다며, 증거로 주 씨와 해당 직원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다.

전 의원은 "최근 경쟁사와의 갈등이 자꾸 보도되고 있다. 보도와 관련한 입장문에서 증인(박 회장)은 공익제보를 하고 싶다고 해서 연결만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며 "정말 관계가 없냐. 연결해준 것 외에는 없다는 거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bhc는 진술 내용을 상세히 코칭했다. 담당 임원 주소, 차번호를 검찰청에 제출하라는 내용이 오갔다"며 "사실상 (사건에) 깊숙히 관여한 정황이 드러난다. 어떤 사건에도 관여한 것이 없다는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박 회장은 "중간중간 (제보자 주 씨가) 도움을 요청하거나 (그와) 커뮤니케이션을 했다"며 "저와 직원과도 커뮤니케이션했다"고 해명했다.

전재수 의원은 bhc가 bbq 죽이기에 가담했다고 지적하며 증거로 박 회장 제보자 주 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을 공개했다. /의사중계시스템 캡쳐
전재수 의원은 bhc가 'bbq 죽이기'에 가담했다고 지적하며 증거로 박 회장 제보자 주 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을 공개했다. /의사중계시스템 캡쳐

이어 "관련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내용이 수사 중인 상황이라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곤란하다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박 회장의 해명에도 전 의원의 질타는 이어졌다. 전 의원은 "결과적으로 정황증거로 봤을 때 증인이 깊숙이 관여된 이 사건이 언론 등을 통해 다 공개되면서 경쟁사 BBQ는 횡령 갑질 기업으로 낙인찍혔다"며 "종합하면 bhc는 경쟁사 비비큐를 무너뜨리기 위해 온갖 파렴치한 행위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맹점과의 상생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전 의원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 2018년 국감에 참석해 △보복성 가맹계약 해지 철회 △신선육 가격 인하 등을 약속했다.

전 의원은 "지켜진 것이 없다. 사실상 국회 기만이고 실망스러운 결과"라며 "이와 관련한 공정위 조사와 처분을 앞두고 있는 만큼 공정한 판단이 이뤄지리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회장은 "지난 2018년 신선육 가격 인하 포함해서 상생협의를 하겠다고 말씀드렸고, 수 차례 협의를 거쳤다"며 "가격 인하에 대한 부분은 수용할 수 없는 엄청난 금액(200억 이상)이어서 (실행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 인하만 상생이 아니다. 상생을 위해 점주들의 수익이 많아지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투자하고 노력하면서 최종적으로 국감 이후 2년간 가맹점 매출이 60% 올랐다"며 "가맹점주 수익이 급격히 개선됐고, 지금은 점주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