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네이버 QR체크인 개인정보 수집 동의 28일부터 최초 1회면 OK
입력: 2020.09.27 12:00 / 수정: 2020.09.27 12:00
네이버는 오는 28일부터 자사가 제공하는 QR체크인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절차를 기존 매 차례에서 최초 이용 시 1회로 간소화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캡처
네이버는 오는 28일부터 자사가 제공하는 QR체크인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절차를 기존 매 차례에서 최초 이용 시 1회로 간소화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캡처

네이버 "국가 차원 코로나19 방역 관리 힘 보탤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네이버가 제공하는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 개인정보 수집·제공 동의 절차가 간소화된다.

27일 네이버는 QR체크인 사용 시 기존 매 차례 진행했던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절차를 최초 이용 시 1회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신속·정확·안전한 방역 관리와 더불어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동의 절차가 간소화된 네이버 QR체크인은 오는 28일부터 시설 방문 및 이용 시 사용할 수 있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간편하게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사용자와 사업자 모두 특정 시설 이용 및 방문 시 방문자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특히, 전자출입명부는 수기명부보다 편리하고 개인정보보호 측면에서도 안전하며, 정확한 방역 관리에도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는 이번 신속한 업데이트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국가 차원의 코로나19 방역 관리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네이버는 QR체크인 도입을 위해 정부와 협력, 지난 6월 10일부터 국내 사업자 가운데 최초로 제공하며 기반을 다졌다. 이어 지난 7일부터 QR체크인 기능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사용자가 사용한 네이버 앱 QR코드는 암호화한 이후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 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활용한다. 저장된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