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윤종규 KB금융 회장 '3연임' 성공…허인 국민은행장도 연임할까
입력: 2020.09.17 00:00 / 수정: 2020.09.17 00:00
윤종규 회장의 3연임이 확실해진 가운데 업계에서는 오는 11월 20일 임기를 마치는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팩트 DB
윤종규 회장의 '3연임'이 확실해진 가운데 업계에서는 오는 11월 20일 임기를 마치는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팩트 DB

업계 "연임 유력"…지주 중책 맡을 가능성도 제기돼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현 회장이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오는 11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되면 윤 회장은 3연임에 성공하게 된다. 윤종규 회장이 연임을 사실상 확정 지으면서 업계의 시선은 차기 KB국민은행장으로 돌아갔다. 허인 현 KB국민은행장도 '연임'이 유력하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허인 행장이 적절한 시점에 지주에서 중책을 맡게 될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지난 16일 윤종규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우석호 위원장은 회추위 결과에 대해 "윤종규 회장은 지난 6년간 조직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면서 KB를 리딩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 시켰다. 비은행과 글로벌 부문에서 성공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수익 다변화의 기반을 마련하는 등 훌륭한 성과를 보여주었다. 또한 디지털 금융혁신 등을 통해 그룹의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했고 ESG에 대해서도 남다른 철학과 소신을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와 같이 위기가 일상화된 시대에 KB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윤종규 회장이 조직을 3년간 더 이끌어야 한다는 데 회추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윤종규 회장은 오는 11월 20일 개최 예정인 임시주주총회에서 임기 3년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윤종규 회장의 '3연임'이 확실해진 가운데 이제 시선은 11월 20일 임기를 마치는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 여부로 옮겨 갔다. KB국민은행은 KB금융지주의 주력 계열사인 만큼 제3기 윤종규 체제에서도 그 역할이 막중하기 때문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허인 행장의 연임이 유력하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허인 행장은 지난 2017년 KB국민은행장에 역임한 후 지난해 1년 연임을 보장받으며 3년째 은행장을 맡고 있다. KB 계열사 수장들의 임기가 통상 '2+1년'인 만큼 교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그동안 안정적인 경영 성과 등을 보여 온 만큼 업계에서는 허인 행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허인 행장이 차기 유력 회장 후보로 떠오른 만큼 윤종규 회장의 3연임 임기 내내 계속 은행장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더팩트 DB
일각에서는 허인 행장이 차기 유력 회장 후보로 떠오른 만큼 윤종규 회장의 3연임 임기 내내 계속 은행장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더팩트 DB

실제로 허인 행장 역시 차기 회장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KB금융 내에서도 경영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허인 행장은 국민은행을 리딩 뱅크 반열에 올렸다. 특히, 허 행장은 지난해 신한은행으로부터 리딩 뱅크 자리를 탈환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4391억 원을 기록하며 신한은행의 2조3292억 원보다 1099억 원 많은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올해도 상반기까지 은행 실적을 보면 국민은행은 신한은행보다 1060억 원 많은 1조246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리며 1위 은행의 자리를 지켰다.

또한 허인 행장은 시중은행이 라임펀드 등 사모펀드 이슈로 몸살을 앓을 때 충당금 부담을 덜며 리스크 관리 능력도 각인시키기도 했다.

캄보디아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 및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 지분 인수에 성공하며 글로벌 부문을 강화했으며, 디지털 부문에서도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는 점도 강점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KB금융지주가 회장과 행장을 분리한 이후 윤종규 회장과 허인 행장의 호흡이 잘 맞았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라며 "허인 은행장 역시 별 탈 없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윤종규 3기 체제의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허인 행장이 차기 유력 회장 후보로 떠오른 만큼 윤종규 회장의 3연임 임기 내내 계속 은행장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적절한 시점에 지주에서 중책을 맡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허인 행장은 이번 숏리스트 선정 과정에서 윤종규 회장과 더불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최상위 득점자로 알려졌다"며 "이번 회추위 과정에서도 가장 유력한 차기 후보로 떠오른 만큼 윤 회장의 3연임 임기 내내 계속 은행장을 유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적절한 시점에 지주의 중책을 맡게 되지 않겠나"고 말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