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디지털금융 협의회' 출범…빅테크-금융사 '윈윈'할까
입력: 2020.09.10 16:25 / 수정: 2020.09.10 16:25
10일 디지털금융 협의회가 출범한 가운데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10일 '디지털금융 협의회'가 출범한 가운데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제1차 디지털금융 협의회 개최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빅테크와 금융사가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논의의 장인 '디지털금융 협의회'가 출범했다.

금융위원회는 10일 '디지털금융 협의회'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금융권을 비롯 빅테크·전문가·노조 등 각계 관계자가 균형있게 포함되며, 앞으로 대형 플랫폼 기업과 기존 금융사 간 공정경쟁 기반과 데이터 공유범위 등 최근 이슈들을 집중 논의한다.

금융당국에선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과 김근익 금감원 수석부원장, 금융권에선 한동환 국민은행 부행장과 정중호 하나금융연구소장, 조영서 신한 DS 부사장 등 임원이 참여한다.

빅테크에선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김용진 서강대 교수가 참여하며 이외 정준혁 서울대 교수와 최미수 서울디지털대 교수, 강경훈 동국대 교수, 김시홍 금융결제원 데이터센터장, 홍대식 서강대 교수, 서정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전문가 대표로 논의한다.

금융산업노조와 사무금융노조도 각각 1명씩 위원을 추천했다.

주요 논의주제는 △디지털 시대에 맞는 업권별 규제혁신 방안 △빅테크와 기존 금융사간 건전한 경쟁질서 확립 △시장 참여자간 데이터공유 원칙 △디지털화에 따른 금융이용자 보호 △금융시장 리스크요인 점검과 대응방안 등이다.

협의체는 이를 위해 △빅테크-금융권 상생 △규제·제도개선 △금융보안·데이터 △금융이용자 보호 등 4개 실무분과로 구성된다.

구성원은 각자 자기 전문분야에서 논의를 진행한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디지털 시대 금융혁신 촉진을 위한 규제 개선작업을 지속하며 시장 참여자 간 건전한 경쟁질서 구축을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하며 "'동일 서비스 동일 규제' 원칙을 적용하되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 모두 금융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거대 플랫폼 사업자와 금융사간 공정한 경쟁환경이 조성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며 "플랫폼 사업자와 기존 금융사업자 간 바람직한 협업과 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원칙과 규율방식도 논의하겠다. 시장 참여자간 데이터 공유 원칙도 심도있게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금융 협의회'는 다양한 주제별로 매 2~4주 간격으로 개최하며 연말까지 논의된 과제를 바탕으로 실질적 대안을 마련해 대외에 발표하는 것으로 운영된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