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GS25, K-편의점 몽골 진출 본격화 "50개 점포 목표"
입력: 2020.09.09 11:10 / 수정: 2020.09.09 11:10
GS리테일은 8일 몽골 숀콜라이 그룹과 몽골에 GS25 편의점을 내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8일 몽골 숀콜라이 그룹과 몽골에 GS25 편의점을 내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 몽골 재계 2위 숀콜라이 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

[더팩트|이민주 기자] 편의점 GS25가 베트남에 이어 몽골 진출을 본격화한다.

9일 GS25 운영사 GS리테일은 전날(8일) 몽골 숀콜라이 그룹과 몽골에 GS25 편의점을 전개하는 내용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은 각 회사의 본사에서 실시간 영상을 통해 언택트로 진행됐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내년 상반기 중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GS25 1호점을 내기로 했다. 이를 시작으로 첫해 50점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제휴 형태는 GS리테일이 로열티를 받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방식이다.

현지 파트너인 숀콜라이 그룹은 몽골 내 주요 산업별로 굵직한 12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재계 2위 그룹이다. 숀콜라이 그룹의 식음료 제조사는 몽골 내 주류, 음료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이같은 인프라와 유통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자사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 1월 처음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위기 상황에서도 수백 차례의 영상 회의를 거치며 사업 타당성을 검토했다.

GS리테일은 내년 상반기 울란바토르에 1호점을 내는 것을 시작으로 연내 50점까지 점포를 늘리겠다고 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내년 상반기 울란바토르에 1호점을 내는 것을 시작으로 연내 50점까지 점포를 늘리겠다고 했다. /GS리테일 제공

지난달 28일에는 현지 사업준비단이 몽골 정부 관계자들과 접촉을 거듭해 특별기편으로 GS리테일 실무자 6명을 포함한 일반 승객 60여 명의 몽골 입국을 성사시켰다. 이는 한국과 몽골 간 항공기 운항이 코로나19로 중단된 지 6개월 만이다.

GS리테일 측은 "지난 30년간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으로 자리매김하며 업계 1위까지 오른 경험을 바탕으로 몽골을 도약 삼아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및 전 세계로 뻗어 나가겠다"며 "다양한 차별화 상품뿐 아니라 생활 밀착형 서비스 플랫폼을 현지에 맞는 형태로 개발해 지역 사회의 공헌자로서 역할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성기 GS25 지원부문장은 "GS25는 순수 국내 토종 브랜드 편의점으로 성장해 이제는 로열티를 받으며 세계로 수출하는 브랜드가 됐다"며 "GS25가 지난 30년 간 성장을 거듭하며 체득한 모든 노하우를 활용해 몽골 내 독보적인 사업 인프라를 확보한 숀콜라이 그룹과 함께 성공적인 현지 GS25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호점이 들어설 울란바토르는 몽골의 수도로 전체 인구의 절반이 거주하고 있다. 특히 40대 이하 젊은 층의 인구 구성비가 70%에 육박한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