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S일렉트릭, 법인도 어려운데…NH증권 유동성지원에 '불만'
입력: 2020.09.06 06:00 / 수정: 2020.09.06 06:00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유동성 지원에 나선 가운데 투자금이 10억 원 이상인 법인의 경우에는 지급율을 30%로 제한했다. 이에 법인투자자인 LS메탈이 손실에 대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더팩트 DB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유동성 지원에 나선 가운데 투자금이 10억 원 이상인 법인의 경우에는 지급율을 30%로 제한했다. 이에 법인투자자인 LS메탈이 손실에 대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더팩트 DB

50억 원 투자한 LS메탈, 선지원금 15억 원에 그쳐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최근 옵티머스 펀드 관련 유동성 공급을 위한 차등적 선지원안을 제시한 NH투자증권을 향해 법인투자자들이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NH투자증권이 투자금 10억 원 이상의 법인에 대한 지금율을 30%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NH투자증권을 통해 50억 원을 투자한 LS메탈은 향후 법적 대응까지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LS일렉트릭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에 50억 원을 투자했다고 반기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투자한 업체는 LS그룹 계열사인 LS일렉트릭(옛 LS산전)의 자회사 LS메탈이다. LS일렉트릭이 상장사로서 자회사 LS메탈의 투자를 공시했다.

LS일렉트릭과 LS메탈은 최근 옵티머스 펀드 투자 원금 회수를 위해 법적 분쟁 가능성을 비쳤다.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내놓은 선지원 비율이 부당하다고 느껴서다.

지난달 27일 NH투자증권은 이사회를 열고 환매가 중단 된 옵티머스 사모펀드의 선지원 비율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NH투자증권은 투자원금이 3억 원 이하인 경우 70%, 10억 원 미만은 50%, 10억 원 이상은 40%를 지급하기로 했다. 개인투자자들은 이같은 처사에 만족하지 못한다며 원금의 100%를 보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투자금액이 많은 법인투자자들은 이보다도 더 낮게 책정된 지원 비율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NH투자증권은 법인도 개인과 동일한 비율을 적용하지만, 투자금이 10억 원 이상인 법인의 경우에는 지급율을 30%로 제한했다.

옵티머스펀드에 50억 원을 투자한 LS메탈의 경우 원금의 30%인 15억 원만을 선지원 받는 셈이다. LS메탈은 판매사로부터 70%가량은 선지원 받을 수 있다고 예상하고 2분기 결산에서 원금의 30%인 15억 원을 평가손실로 반영했다.

LS메탈은 당초 예상과 달리 너무 낮게 책정된 지급율에 대해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앞서 같은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인 한국투자증권은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70% 선지급을 결정했다.

LS일렉트릭과 LS메탈은 필요할 경우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더팩트 DB
LS일렉트릭과 LS메탈은 필요할 경우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더팩트 DB

LS일렉트릭 관계자는 "NH측이 지급한다는 규모 자체가 당초 저희 예상에 많이 못미치고 받아들이기 힘든 수준이다"며 "저희 입장에서 봤을 때 원금대비 지급금 규모가 적어 손실이 매우 커졌다. 더군다나 코로나 때문에 경영상황이 어려운 와중 손실로 인한 타격이 커서 더욱 곤란해졌다"고 전했다. LS메탈은 원금 회수를 위해 법적 분쟁도 검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일단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을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목적자금으로 보이는 3억 원 미만의 투자자들을 배려했다는 NH투자증권의 선지원 기준에도 LS일렉트릭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관계자는 이어 "개인투자자들도 개인의 자금을 잃어 유동성 곤란을 겪지만, 비교적 큰 금액을 투자했던 법인 입장에서는 큰 액수의 손실을 본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는 것은 개인처럼 법인도 똑같다"고 토로했다.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측은 "이번 지원안은 피해보상이나 손해배상의 개념이 아니기에 투자한 것에 비례해 지원이 가는 것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회사 측은 "다만 2차피해 가능성을 막기 위해 유동성 부족에 처해 어려움에 놓인 투자자들을 지원한다는 대원칙이 있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과 법인 모두 많은 금액을 선지원해주면 좋겠지만 주주들과 이사회 통과 등이 걸림돌이 되어 이조차도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