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리아 집단감염 11명으로 늘어…늑장 대응 도마 위
입력: 2020.08.13 11:04 / 수정: 2020.08.13 11:04
롯데리아 집단감염이 총 11명으로 늘면서 추가 감염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이민주 기자
롯데리아 집단감염이 총 11명으로 늘면서 추가 감염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이민주 기자

전날 오후 건대스타시티점 근무자도 확진

[더팩트|한예주 기자] 서울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진 롯데리아 직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에 따라 롯데리아 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늘었다.

13일 롯데GRS에 따르면 롯데리아 점포 점장과 직원, 지점 사무소 관계자 등 총 22명은 지난 6일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모임을 가졌다. 이후 이들은 족발집에서 식사를 한 후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장시간 대화했던 것으로 방역당국 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날 오전 기준 롯데리아 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추가 확진자가 근무하던 지점은 건대스타시티점으로 해당 점포는 지난 11일부터 영업 일시 중단 및 휴점 방역 중이다.

건대 스타시티점 이외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등 총 7곳이 현재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다만 종각역점의 경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전날(12일) 오후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이번 롯데리아 점장 모임과 관련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83명으로 집계됐다. 여기에는 회의에 실제로 참석한 점장 19명과 지점 직원 2명을 비롯해 이들의 직장 동료인 부점장·아르바이트생과 가족이 포함됐다.

롯데GRS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온 7개점은 질병관리본부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모임에 참석했으나 음성이 나온 점장의 경우 자가 격리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리아는 미흡한 대응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롯데GRS 측은 해당 모임 관련 사항을 면밀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당초 회사 측은 전날 모임 참석자수가 총 20명(점포 19명, 지점 사무소 1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참석자수를 총 22명으로 정정하면서 정확한 사태 파악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 중단 점포 역시 전날 6곳(종각역점 포함 7곳)에서 이날 7곳으로(종각역점 포함 8곳)으로 늘었다. 종각역점의 경우 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 접촉자 1명만 자가격리 조치한 채 영업을 재개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