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KT, 중기부와 실감미디어 생태계 확장 나서
입력: 2020.08.11 17:40 / 수정: 2020.08.11 17:40
KT가 실감미디어 생태계 확장을 위한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개최한다. /더팩트 DB
KT가 실감미디어 생태계 확장을 위한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개최한다. /더팩트 DB

최대 3억 원의 상금과 서비스 상용 및 사업화 등 스타트업 전방위 지원

[더팩트│최수진 기자] KT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실감미디어 생태계 확장을 위한 실감미디어 서비스 스타트업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대기업이 제시한 과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새로운 협업 방식의 프로젝트인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KT는 중기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콘텐츠, 친환경 소재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표하는 총 9개 분야 중 실감미디어 분야의 프로젝트 주관 기업으로 선정됐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계획된 공연이 취소되거나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지는 등 공연 및 스포츠 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KT는 이번 스타트업 공모전을 통해 고객이 현장에 직접 가지 않아도 현장감과 실재감을 체험할 수 있는 슈퍼VR 기반의 새로운 실감미디어 서비스 아이템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KT는 이번 공모전에서 기존 VR서비스가 제공하지 않던 새로운 방식의 '인터렉션 서비스'를 핵심 키워드로 내걸었다. 일방적인 영상 시청 방식을 벗어나 이용자와 이용자 혹은 서비스 제공자와 이용자 간 상호 소통이 가능한 양방향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180도 혹은 360도의 대형 화면을 활용한 부가 정보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VR 콘텐츠를 더욱 실감나게 구현할 아이디어를 발굴하자는 것이다.

공모전은 총 3단계의 평가로 진행되며, KT와 중기부는 1단계와 2단계 평가를 통해 9월 중 10개 내외의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선정된 10여 개의 스타트업들은 최대 2개월간 과제 고도화 기간을 거치게 된다. 이후 KT와 중기부가 11월 중 데모데이를 열고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3개의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해 상금으로 최대 각 1억 원을 지급하고 서비스 상용 및 사업화도 지원한다.

이번에 제시된 과제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은 8월 20일까지 K-스타트업 창업지원 포탈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KT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지속해서 유망한 VR 서비스 기업을 발굴하고 슈퍼VR과 연계해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실감형 미디어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정호 KT IM사업담당(상무)은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협업으로 기존 상식의 틀을 깰 수 있는 신선한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내 유망한 스타트업들을 발굴해 시장 진입의 기회를 제공하고,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만들어 차원이 다른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