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외국계 할인점 '코스트코' 노동조합 생겼다
입력: 2020.08.04 14:28 / 수정: 2020.08.04 14:52
마트노조는 4일 창고형 할인점 코스트코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마트노조는 4일 창고형 할인점 코스트코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마트노조, 코스트코 지회 설립 선포…박건희 지회장 선출 

[더팩트|이민주 기자] 외국계 창고형 할인점 코스트코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4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는 지난 2일 오전 10시 노조 교육장에서 코스트코 코리아(코스트코) 조합설립총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박건희 양평점 MD가 코스트코 노조 지회장으로 선출됐다. 노조는 설립 직후인 지난 3일 오전 본사에 교섭을 신청했으며, 전 직원 설문조사 등을 통해 교섭요구안을 마련하기 위한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노조 설립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카페 등의 온라인 공간에서도 활발히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스트코는 지난 1983년 미국 시애틀에서 시작된 창고형 할인매장으로 유료회원제로 운영된다. 한국에는 16개 매장이 있으며, 연 매출은 연간 4조2000억 원에 달한다. 국내 코스트코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5500여 명이다.

마트노조는 코스트코 노동자들의 근무환경과 처우는 겉모습과 달리 열악한 편이라며 노조 설립 배경을 밝혔다. 이들은 노조 설립 직후 관련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보에 따르면 코스트코는 최근 사회적 이슈인 거리 두기를 고강도로 유지하면서도 정작 직원들의 휴게공간엔 환기 시설은 물론 선풍기 한 대도 비치하지 않았다.

또 복수의 제보자들이 영업시간이 아닐 때는 직원 근무 시 냉방을 가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코스트코 노조는 박건희 양평점 MD를 지회장으로 선출했으며, 향후 노조 설립을 알리고 활발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DB
코스트코 노조는 박건희 양평점 MD를 지회장으로 선출했으며, 향후 노조 설립을 알리고 활발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DB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스트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운영 중이던 직원식당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생색내기 수준의 식대를 지급하고 있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박건희 코스트코 노조 지회장은 "전반적으로 노동강도가 높은 데 반해 휴게시간이 충분히 보장되지 못하고 있고, 근무환경도 열악하다"며 "연차사용도 직원들의 의사에 따라 자유롭게 쓰지 못하고, 업무상 필요한 교육도 무급으로 처리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트코가 성장한 만큼 이제는 노동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대변할 수 있는 노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코스트코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민주적으로 소통하고,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노조 설립 후 전 지역에서 가입신청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준모 마트노조 교선실장은 "노동조합이 없었던 사업장이라 그동안 임금 및 노동환경개선을 갈망하는 목소리들이 많이 억눌려 있었던 것 같다"며 "다양한 직군에서 골고루 가입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