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예탁원, 사모펀드도 펀드넷 통해 관리한다…"금융사고 재발 방지"
입력: 2020.08.03 14:26 / 수정: 2020.08.03 14:26
예탁결제원이 자산운용산업 인프라인 펀드넷을 통해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예탁결제원이 자산운용산업 인프라인 '펀드넷'을 통해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내년 상반기 중 구축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네트워크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해 최근 불거진 사모펀드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나설 방침이다.

3일 예탁원은 자산운용산업 인프라인 '펀드넷'을 통해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펀드넷은 지난 2004년 예탁원이 구축한 ICT기반 네트워크 서비스 플랫폼이다.

과거에는 자산운용사, 수탁사, 판매사, 일반사무관리회사 등 금융회사 간 펀드의 설정과 환매, 결제, 운용지시, 감독지원 등의 업무를 처리할 때 전화나 이메일 등으로 수작업으로 처리했다. 펀드넷은 이같은 업무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현재 약 5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이용하고 있으며 연간 처리 건수는 8억 건에 달한다.

그러나 기존 펀드넷 업무는 공모펀드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최근 부실 자산을 편입하고 관련 서류까지 위조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옵티머스 사태)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따라 예탁원은 펀드넷을 통해 사모펀드까지 관리할 수 있도록 나선다는 방침이다.

예탁원은 우선 사모펀드도 펀드넷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시장참가자 간 펀드 자산정보를 상호확인하는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내년 상반기 중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시스템에는 자산운용사 혹은 사무관리사와 수탁사가 전송한 투자자산내역을 서로 비교하고 검증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예탁원은 시스템 구축을 위해 현재 시장참가자별로 자체 생성하고 관리 중인 비시장성자산코드를 표준화하는 작업도 추진한다.

사모펀드는 주로 부동산 담보채권, 매출채권, 사모사채, 메자닌 등 비시장성 자산에 투자하고 있어 이를 표준코드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이런 작업이 진행되면 사모펀드가 투자하는 자산이 사모사채인지, 부동산 담보채권인지 등을 구분할 수 있다. 또한 펀드를 판매하는 판매사, 펀드 자산을 보관하는 수탁사, 펀드 기준가격을 산정하는 사무관리사가 상호 확인할 수 있어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

예탁원은 또한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대한 운용지시 지원서비스와 해당 거래내역에 대한 상시 감시 지원서비스 등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시장참가자간 전화와 팩스 등 수작업으로 처리하던 업무를 시스템으로 처리해 업무처리 안정성과 효율성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시장참가자간 상호 견제와 감시를 통해 투자자 보호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pk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