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기아차, 중기부 손잡고 소상공인 지원 "상생 도모"
입력: 2020.07.21 12:00 / 수정: 2020.07.21 12:00
현대·기아차가 중기부와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중기부와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 "다방면에서 상생 가치 기반 사업 진행할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손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현대·기아차 전날(20일)부터 진행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서비스에 중기부가 주관하는 '백년가게 육성 사업'의 선정 업체 정보를 탑재한다고 21일 밝혔다.

'백년가게 육성 사업'은 중기부가 지난 2018년부터 진행해온 사업으로 업력이 30년 이상 된 소상공인을 발굴해 100년 이상 존속·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2018년에는 80개, 2019년에는 254개의 업체가 선정됐으며, 올해는 71개의 업체가 백년가게로 선정돼 △인증 현판 △컨설팅 △교육 등의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고객들이 내비게이션에 '백년가게'를 검색했을 때 선정된 업체들이 검색 결과 화면에 표시될 수 있도록 검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도상에 백년가게 로고와 업체의 위치 정보 등을 표기해 많은 고객에게 백년가게를 알리고 고객들의 이용을 장려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백년가게로 선정된 업체들의 정보를 내비게이션에 반영함으로써 고객분들께는 양질의 정보를, 소상공인에게는 가게를 알릴 수 있는 홍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면에서 상생의 가치를 발휘할 수 있는 사업을 진행하고, 경쟁력 있는 인포테인먼트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2월 미래자동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부품업계의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제10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