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대한상의, 최저임금 1.5% 인상에 "수용하기 어렵지만 존중"
입력: 2020.07.14 13:32 / 수정: 2020.07.14 13:32
대한상공회의소는 14일 최저임금 인상 결정과 관련해 수용하기 어렵지만 존중한다고 말했다. /더팩트 DB
대한상공회의소는 14일 최저임금 인상 결정과 관련해 ""수용하기 어렵지만 존중한다"고 말했다. /더팩트 DB

대한상의 "기업, 코로나 사태 경영난…인상 수용 쉽지 않아"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14일 최저임금 인상 결정과 관련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끝이 보이지 않는 기업들의 경영난을 고려하면 역대 최저수준인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마저 경제계로서는 아쉽고 수용하기 쉽지 않다"며 "그럼에도 최저임금위원회의 이번 결정에 승복하고 존중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어 "노동계로서도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에 만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근로자의 생계 안정 등에 대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결정이 내려지게 된 지금의 경제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서도 노사가 요구한 최저임금 인상률이 극단적 격차를 보였고 결국 최저임금 의결에 일부가 불참하는 등 파행이 되풀이됐다"며 "객관적이고 예측 가능하게 최저임금이 결정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20대 국회에서 입법되지 못한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 방안'이 21대 국회에서는 조속히 입법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차 전원회의에서 시급 기준 올해보다 150원(1.5%) 오른 시급 8720원의 내년 최저임금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 반대 7, 기권 2로 의결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모두 2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지만, 근로자위원이 모두 불참했으며, 사용자위원 2명도 기권했다. 찬성 9표 모두 공익위원이 던진 표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