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녹십자·시노펙스 등 '혈장치료제 관련주' 관심 집중
입력: 2020.07.11 17:55 / 수정: 2020.07.11 17:55
방역당국이 내주부터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을 실시하겠다고 하자 투자자들의 관심이 관련주에 몰렸다. /더팩트DB
방역당국이 내주부터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을 실시하겠다고 하자 투자자들의 관심이 관련주에 몰렸다. /더팩트DB

방대본, 내주 임상시험 돌입 발표에 관련주 '주목'

[더팩트|이민주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에 돌입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관련주(株)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완치자 375명 가운데 171명의 혈장을 모집했다고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장이 확보 완료됐다"며 "다음 주 중에 제제 생산이 시작되고 이후 바로 임상시험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혈장 공여에 신천지교 신도 500여 명이 참여한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권 부본부장은 "(혈장 공여가) 대규모 환자가 발생했던 특정 종교집단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신천지가 맞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음 주 월요일(13일)부터 실제로 (공여가) 이뤄지는 상황이라 규모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진행 소식에 증시가 열리지 않는 주말임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혈장치료제 관련주로 몰리는 분위기다.

대표적인 관련주로는 GC녹십자, 다이노나, 세노펙스 등이 거론된다.

녹십자는 현재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개발하고 있으며, 시노펙스는 혈장 치료 관련 혈장 분리용 멤브레인 제품을 개발한 회사다. 에스맥의 자회사인 다이노나는 혈장 치료와 관련해 코로나바이러스 차단 항체 추출 기술을 보유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코로나19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에 포함된 소량의 항체와 면역글로불린을 농축, 제재화해서 만들어진다. 이 때문에 많은 혈액이 필요하며, 방대본은 이를 위해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의 공여자를 모집 중이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