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둔촌주공 9일 총회 전격 취소…사업 표류 가능성 대두
입력: 2020.07.08 17:51 / 수정: 2020.07.08 17:51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을 둘러싸고 조합 내부에서 내홍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오는 9일 개최 예정이던 총회도 취소된 상태다. 사진은 성내동 소재 둔촌주공아파트주택 재건축정비사업조합 사무실 앞 모습 /윤정원 기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을 둘러싸고 조합 내부에서 내홍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오는 9일 개최 예정이던 총회도 취소된 상태다. 사진은 성내동 소재 둔촌주공아파트주택 재건축정비사업조합 사무실 앞 모습 /윤정원 기자

최찬성 조합장 "책임지고 사퇴"…시공사업단 "정해진 것 없어"

[더팩트|윤정원 기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이 오는 9일 개최하려던 조합원 총회를 전격 취소했다. 일반분양가 수용 여부를 두고 조합 내홍이 깊어진 데 따른 것이다.

둔촌주공 조합은 8일 '임시총회 소집 취소 공고'를 통해 "9일 예정된 총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합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 기준에 따른 분양가 반영에 대한 다수 조합원들의 의견과 총회 당일 사업에 대한 입장 차이가 큰 조합원 간 충돌이 예상된다. 총회장 질서유지 불가로 인한 안전사고 위협,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이행이 불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며 총회 취소 배경을 밝혔다.

조합은 당초 9일 총회를 통해 일반분양가 결정을 포함한 관리처분계획안 변경안 의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조합은 3.3㎡당 일반 분양가 3550만 원을 주장하는 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고분양가 심사 기준에 맞춰 2970만 원을 넘는 금액의 분양보증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온 바 있다.

이번 총회 취소 결정과 함께 현 최찬성 조합장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합장은 조합원들에게 "모든 것을 제가 안고 오늘부로 조합장 직에서 사퇴한다"며 "총회 준비 과정에서 조합에 전해지는 조합원들의 의견을 통해 HUG의 분양가를 많은 조합원들이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정부의 주택정책 기조를 이기기에는 제가 부족했다"는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표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달 시공사업단은 공문을 통해 조합 측에 "7월 9일 총회 결과에 따라 일반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공사를 중단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은 기존 5930가구를 지하 3층, 지상 35층, 85개 동, 1만2032가구 규모의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로 탈바꿈하는 게 골자다. 재건축 시공사업단은 현대건설(28%), HDC현대산업개발(25%), 대우건설(23.5%), 롯데건설(23.5%)로 구성된다.

시공사업단 대표격인 현대건설 관계자는 "일단 총회가 취소된 것은 맞다. 조합장 사퇴에 관해서는 말만 나온 것이지 아직 문서상으로 결정된 건 없다"며 "우리도 상황을 보고 있다. 지금으로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