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형' 최태원 끌고, '동생' 최재원 밀고…SK 신(新)성장 향한 의미 있는 동행
입력: 2020.07.07 15:59 / 수정: 2020.07.07 15:59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충남 서산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에서 현대차그룹 경영진과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더팩트 DB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 충남 서산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에서 현대차그룹 경영진과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더팩트 DB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차세대 배터리 협력 방안 논의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미래 성장동력 발굴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재계에서 성공적인 인수합병(M&A) 사례로 손꼽히는 SK하이닉스 인수를 주도한 이후 '사회적 가치'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 바이오와 더불어 반도체, 소재, 전기차 배터리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낙점하며 연일 공격적인 투자로 다시 한번 '최태원식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

특히, 최 회장의 동생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조력자 역할을 자처, 미래 먹거리 육성 전면에 나서며 최 회장이 그리는 미래 사업 구상에 힘을 보태고 있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충남 서산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기술 및 미래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은 공장 내 기아자동차의 '니로 EV'에 공급하는 배터리 셀의 조립 라인을 둘러보고,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및 서비스 플랫폼(BaaS)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또한, SK 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날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서비스 플랫폼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날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서비스 플랫폼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SK그룹 제공

최 회장은 이날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회동에는 SK그룹 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초기 기획 단계부터 지원해온 최 수석부회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 수석부회장은 일찍부터 SK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전기차 배터리 분야를 낙점하고, 글로벌 기업과 합작법인 설립을 비롯한 파트너십 강화, 신규투자 등을 주도해왔다. 이번 회동 역시 역시 양사 협력을 통한 시너지 및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모색을 목표로 최 수석부회장이 가교 역할을 자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첫 SK, 현대차 두 그룹 총수 간 회동이 이뤄진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은 최 수석부회장의 미래 에너지 사업 육성 노력의 대표적인 결과물로 꼽힌다. 지난 2012년 준공한 서산공장은 연 4.7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SK이노베이션의 첫 배터리 양산 공장이다.

같은 해 9월 준공식에 참석한 최 수석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는 에너지 다변화와 친환경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따라 미래 SK의 중요한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 확대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국가 경제에도 이바지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현대차그룹은 현재 기아차가 생산하는 '니로 EV', '쏘울 EV' 등 순수 전기차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현대·기아차가 오는 2021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1차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되며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재계 안팎에서는 그룹 미래 신성장 사업 발굴 및 육성 작업 전반을 아우르는 최태원 회장의 소통 리더십과 핵심 관계사 CEO들의 현장 경영을 기반으로 SK그룹의 대대적인 체질개선 작업에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더팩트 DB
재계 안팎에서는 그룹 미래 신성장 사업 발굴 및 육성 작업 전반을 아우르는 최태원 회장의 '소통 리더십'과 핵심 관계사 CEO들의 현장 경영을 기반으로 SK그룹의 대대적인 체질개선 작업에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더팩트 DB

재계에서는 그룹 미래 경영 전반을 아우르는 최 회장의 '소통 리더십'과 최 수석부회장을 비롯한 핵심 관계자 최고경영자(CEO)들의 '현장 경영'을 기반으로 SK그룹의 체질개선 작업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재계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반도체와 더불어 바이오와 전기차 배터리 등 SK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작업 전반을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등 국내외 무대에서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가치 기반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라며 "여기에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각 사업 부문 CEO들과 더불어 현장 일선에서 조력자 역할에 나서고 있는 만큼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한 신사업 분야에 대한 그룹차원의 투자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는 서산 등 전국의 마늘 농가를 돕기 위해 이날 공식 일정을 모두 마치고 SK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서산 육쪽마늘을 판매하는 임시 매장을 방문해 마늘을 직접 구매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