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KB증권, 하반기에도 주식발행시장 실적 기대감 UP
입력: 2020.07.02 00:00 / 수정: 2020.07.02 00:00
KB증권이 채권발행시장에서 1위를 수성한 상반기 실적에 더해 주식발행시장에서도 약진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KB증권이 채권발행시장에서 1위를 수성한 상반기 실적에 더해 주식발행시장에서도 약진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하반기 대한항공 등 굵직한 유상증자 주관 예정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KB증권이 하반기 주식발행시장(ECM)에서 상승세를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KB증권은 최근 ECM에서 잇달아 실적을 쌓으며 약진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굵직한 유상증자 주관을 앞두고 있어서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이 상반기 ECM시장에서 4위를 차지했다. ECM대표주관 액수는 1924억 원(6건)이다. 일반공모 9600억 원 규모인 SK바이오팜의 주관사들 바로 다음 순위에 자리했다.

이는 지난 1분기 1위를 기록한데 이은 성과다. KB증권은 HDC현대산업개발의 유상증자, 플레이디, 서울바이오시스 등의 기업공개(IPO)를 주관한데서 굵직한 실적을 쌓았다.

KB증권은 이같은 분위기를 이어 하반기 실적에서도 양호한 결과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KB증권은 최근 기업 주식발행 주관사로 잇달아 선정되고 있다. KB증권은 7월 이후 대한항공, 진원생명과학, 엘앤에프 등의 유상증자 주관을 맡을 예정이다.

KB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을 찾아 자본확충을 돕는 방식으로 실적 확대에 나섰다. KB증권은 현재 전국 9개 지역에 분포된 중소중견기업 전담조직을 통해 유동성이 필요한 기업을 발굴하고 있다. 이에 차입금 상환과 설비투자 자금이 필요한 엘앤에프의 유상증자 결정을 끌어내기도 했다.

KB증권은 최근 회복세인 증시 상황과 맞물려 하반기 실적이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KB증권은 최근 회복세인 증시 상황과 맞물려 하반기 실적이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IPO시장에서도 약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하반기에는 KB증권이 주관한 기업들의 상장이 대기 중이다. 공모 리츠인 제이알글로벌리츠, 바이오업체 프레스티지바이오팜과 미코바이오메드, IT부품업체 솔루엠 등 10여개 기업이 하반기 증시 입성을 기다리고 있다.

이외에도 어드바이저리(인수합병 자문 및 인수금융) 부분에서도 두곽을 나타내고 있다. KB증권은 모회사인 KB금융지주가 진행 중인 푸르덴셜생명 인수 자문을 맡으며 대형 거래에도 발을 들이고 있다. 푸르덴셜생명 인수 규모는 2조2650억 원에 달한다.

한편 KB증권은 이미 채권발행시장(DCM)에서 선두주자 자리를 꿰찬지 오래다. KB증권은 연초 이후 지난 24일까지 회사채 12조2103억 원어치를 대표 주간했다. 시장 점유율은 약 24%로 총 132건을 주간했으며, 상반기 1위를 차지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KB증권의 상승세는 최근 증시가 회복 중인 시장상황과 더해져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5월 이후 서서히 활기가 도는 IPO 시장 분위기와 DCM실적 등이 함께 맞물려 하반기 실적을 쌓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pk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