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공사 정규직 전환 반대' 18만명↑..."노력하는 청년 역차별"
입력: 2020.06.24 15:18 / 수정: 2020.06.24 15:18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 전환에 대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모습. /더팩트 DB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 전환에 대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모습. /더팩트 DB

'인국공 벼락신분 상승' 논란 하태경 "로또취업방지법 발의"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검색 노동자 19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취업준비생들을 중심으로 '공정성' 논란이 뜨겁다. 이른바 '인국공 벼락 신분상승'이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의 여러 문제점과 취업준비생의 박탈감, 정규직 노조의 반발 등 해결해야 할 숙제가 산적하다.

24일 오후 3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록된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 해주십시오'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18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은 "비정규직 철폐라는 공약이 앞으로 비정규직 전형을 없애 채용하겠다든지, 해당 직렬의 자회사 정규직인 줄 알았다"며 "알바처럼 기간제로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그 안에서 시위해서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 및 복지를 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인천국제공항 전환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정직원 수보다 많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된다니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이 노조를 먹고 회사를 먹고 (결국 공사는) 이들을 위한 회사가 될 것"이라며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은 물론 현직자(재직자)들은 무슨 죄입니까? 노력하는 이들의 자리를 뺏게 해주는 게 평등인가"라고 반문했다.

청원인은 "사무 직렬의 경우 토익 만점에 가까워야 고작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에서, 비슷한 스펙을 갖기는커녕 시험도 없이 다 전환이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 든다"며 "이번 전환자 중에는 알바(아르바이트)로 들어온 사람도 많다. 누구는 대학 등록금 내고 스펙 쌓고 시간 들이고 돈 들이고 싶었을까. 이건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는 더 큰 불행"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이 한 달간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는 답변해야 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조원들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해당화실에서 열린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비정규직 근로자들 정규직 전환 관련 기자회견 입장을 막아서고 있는 모습. /뉴시스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조원들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해당화실에서 열린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비정규직 근로자들 정규직 전환 관련 기자회견 입장을 막아서고 있는 모습. /뉴시스

이미 인천공항 정규직 노조는 "공정한 경쟁을 통한 정규직 채용이 아니므로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했다"며 헌법소원 제기 등 총력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노조는 "정부가 압박하고 있는 청원경찰은 노령·관료화 문제로 폐지하겠다는 정부방침을 스스로 뒤엎는 행위이자 한국공항공사에서 조차도 폐지하려고 하는 제도"라면서 "조합원의 뜻에 반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경우 전 조합원의 거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청원경찰을 통한 직고용 추진은 고용안정을 바라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실업자로 내몰고 인천공항 뿐만 아니라, 지방공항, 항만 등 타 공기업에도 심각한 노노갈등을 초래하고 막대한 국민혈세를 낭비하게 될 것"이라면서 "공익감사를 포함해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헌법소원 제기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년 취업 공정성 훼손을 막기 위해 '로또취업방지법'을 발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 의원은 "대한민국의 인천공항 같은 340개 공공기관은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이고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며 "지금까지 수십만의 청년들이 그 취업 기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을 가지고 최선을 노력을 다해왔다. 그런데 그 믿음이 송두리째 박살났다"고 비판했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2일 "비정규직인 여행보안검색 근로자 1902명을 '청원경찰' 형태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내걸었던 '임기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의 상징적인 조처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