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태원 SK 회장 "CEO, 소통하고 신뢰받는 '이야기꾼' 돼야"
입력: 2020.06.23 17:30 / 수정: 2020.06.23 17:3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개최된 2020 확대경영회의에 참석,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관한 발표를 들으며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개최된 '2020 확대경영회의'에 참석,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관한 발표를 들으며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확대경영회의서 기업가치 제고 방안 토론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를 얻는 기업가치 성장 스토리를 만들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0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해 이같은 경영 목표를 제시했다.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더블보텀라인(DBL)을 강화하는 것으로, 최태원 회장은 SK가 키워가야 할 기업가치를 단순히 재무성과·배당정책 등을 중시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가능성·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고객 신뢰, 나아가 지적재산권·일하는 문화 등 유·무형자산까지 모두 포괄하는 '토털밸류'라고 정의했다.

올해 확대경영회의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집중 토론했다.

최태원 회장은 CEO에게 "기업가치 구성 요소를 활용해 시장, 투자자, 고객 등과 소통하고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SK CEO들은 각 사별 성장을 가로막았던 장애물을 극복할 방안과 이를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갈 각자의 스토리를 만들어 시장과 투자자, 고객 등에게 끊임없이 설득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기업가치를 키워나가기로 했다.

이날 최태원 회장은 회의 내내 CEO 역할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최태원 회장은 "그동안 우리의 성장을 가로막아 왔던 구조적 한계를 어쩔 수 없는 '주어진 환경'이 아니라 '극복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발상의 전환이 이뤄져야 딥체인지(근본적 혁신)도 가능하다"며 "무엇보다 CEO들은 이 같은 구조적 장애물을 해결하기 위한 자신만의 성장 스토리를 준비하고 출사표를 던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CEO들이 중장기 비전(되고 싶은 나)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거둔 경제적 성과를 시장에 알리는 데 그치지 않고 여러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하고, 신뢰를 얻어야 모두가 공감하는 스토리가 완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주주, 기관투자자, 연기금, IB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를 구성하는 여러 이해관계자는 물론 고객과 사회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신뢰를 확보하는 스토리텔러로서의 CEO 역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날 최태원 회장은 재무성과 중심의 성장을 넘어 ESG, 일하는 문화 혁신, 사회적 가치 제고 등을 통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CEO 고유의 기업가치 성장 스토리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헌혈 릴레이에 동참하는 최태원 회장. /SK그룹 제공
이날 최태원 회장은 재무성과 중심의 성장을 넘어 ESG, 일하는 문화 혁신, 사회적 가치 제고 등을 통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CEO 고유의 기업가치 성장 스토리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헌혈 릴레이에 동참하는 최태원 회장. /SK그룹 제공

이와 관련해 SK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CEO들은 자본 시장의 평가를 중심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사회문제도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 스토리, 친환경 비즈니스를 접목한 ESG 스토리 등 자신의 경영 환경에 맞는 여러 스토리를 만들어나가면서 결국에는 총체적인 기업가치를 제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대식 의장도 최태원 회장에 앞서 "글로벌 선진 기업은 고유의 강점을 내세워 신성장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고 신생 스타트업은 획기적 신기술로 높은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반면 SK는 기존 사업 영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절실함과 실행력 부족을 그 원인으로 진단했다. 이어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가시적이고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빠르고 과감하게 만들어나가자"고 주문했다.

올해 확대경영회의는 집단지성을 활용,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패널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고려, 최태원 회장과 CEO 등 최고 경영진들만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패널 토론에 참석하고 다른 경영진들은 온라인으로 회의를 지켜봤다.

패널토론에서 SK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에 기반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경영 전략과 실천 방안을 모색하면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최태원 회장도 이날 '파이낸셜 스토리와 CEO 역할'을 주제로 한 토론을 직접 주재했다.

에너지·화학 분야에서는 전통적 에너지 산업으로는 기업 성장이 정체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하고 친환경을 비즈니스 모델로 삼아 기업가치를 혁신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정보·통신 분야에서는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T) 등 4차 산업의 핵심 기술에 대한 테크 리더십을 확보하는 방안과 글로벌 선두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해소하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이 밖에 안정적 수익과 미래 성장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SK그룹의 포트폴리오 운영 방향을 고민하고, 그룹 차원의 성장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SK 관계사들이 상호협력하는 방안도 모색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