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태원 회장 던질 메시지는?…SK 오늘(23일) 확대경영회의
입력: 2020.06.23 09:18 / 수정: 2020.06.23 09:18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3일 오전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2020 SK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한다. /더팩트 DB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3일 오전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2020 SK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한다. /더팩트 DB

최태원 회장 등 SK 경영진, '포스트 코로나' 머리 맞댄다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최태원 회장은 23일 오전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2020 SK 확대경영회의'를 연다. SK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80여 명이 참여하는 확대경영회의는 SK그룹의 향후 경영 목표가 제시된다는 점에서 재계 안팎의 관심을 받는 행사다. 매년 6월 개최되고 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은 해마다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새 경영 화두를 제시하고 있다. 지금은 SK그룹 경영 철학으로 자리 잡은 딥체인지(근원적 변화), 사회적 가치 추구,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이 회의 주요 키워드로 떠오른 바 있다.

지난해의 경우 '행복 경영'이 경영 화두로 제시됐다. 이후 SK 관계사들은 내부 구성원의 행복과 고객의 행복을 극대화할 구체적 방안에 대해 논의를 거듭했다. 최태원 회장의 메시지를 통해 경영 방향성을 공유하는 셈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그동안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새 경영 화두를 제시해왔다. 사진은 지난해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 내용을 듣고 있는 최태원 회장.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그동안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새 경영 화두를 제시해왔다. 사진은 지난해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 내용을 듣고 있는 최태원 회장. /SK그룹 제공

올해 최태원 회장과 CEO들은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머리를 맞댈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최태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자 계열사의 선제적 대응을 강조했다. 또 생존 전략으로 그룹 경영 시스템의 대대적인 변화를 주문했다. 이날 확대경영회의에서는 계열사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변화하고 있는지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안전망 구축에 대한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기존 안전망의 한계에 대해 인식하고, 기업이 사회와 고객, 구성원들을 위해 새로운 안전망을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해왔다.

한편 이날 확대경영회의 장소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력 계열사 CEO 등 핵심 경영진만 참석한다. 나머지 인원은 화상회의 등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