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TF현장] 현대건설 '한남3구역' 승리 예상했나…'올인' 먹혔다
입력: 2020.06.22 00:00 / 수정: 2020.06.22 08:43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가운데 시공사로 선정된 현대건설의 윤영준 주택사업본부장(가운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가운데 시공사로 선정된 현대건설의 윤영준 주택사업본부장(가운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현대건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 이유있는 총출동?…세부 인력까지 대거 투입

[더팩트|윤정원 기자] 현대건설이 재개발 최대어로 일컬어지는 '한남3구역' 사업을 쟁취했다. 막판에는 대림산업과 2파전 구도를 보였으나 결국 현대건설이 시공사 깃발을 꽂았다.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1층 HALL A에서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시공사 2차 합동설명회 및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합동설명회 및 총회를 30분 앞둔 오후 1시 30분경 HALL A 앞은 조합원들과 건설사 임직원, 취재진 등으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이날 총회 입장 권한은 조합원 및 3사의 일부 임직원에 국한됐다.

조합원들은 총회장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서 줄을 길게 늘어섰는데, 인원이 워낙 많은 탓에 지렁이 모양으로 '구불구불' 대기하는 모습이었다. 일부 조합원들은 진행장 입구 근처에서 서성이며 '간 보기' 중이었다. 한 50대 여성 조합원은 "총회 개최를 위한 성원을 충족했을 때 들어가려고 대기하고 있다. 현장설명회 마치고 성원이 충족됐다고 하면 들어가서 투표를 할 것이고, 아니면 집에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전히 시공사 선정 과정에 주저하는 모습이었다.

현대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직후 현대건설 임직원들은 부둥켜 안으며 함성을 내질렀다. /남용희 기자
현대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직후 현대건설 임직원들은 부둥켜 안으며 함성을 내질렀다. /남용희 기자

이날 2차 합동설명회는 예정시간인 오후 2시보다 약간 늦게 시작했다. 건설사당 20분가량 설명 시간이 주어졌으며, 기호 1번인 현대건설을 필두로 행사가 시작됐다. 이어 2번 대림산업, 3번 GS건설 순으로 바통을 이어 받았다. GS건설의 설명이 끝나고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당일 총회 현장에 출석한 인원을 발표했다.

조합 공식 발표에 따르면 이날 총 조합원 3842명 가운데 시공사 선정 의사를 밝힌 조합원은 2801명으로 집계됐다. 직접 참석 인원은 2735명, 사전 투표 인원은 66명이다. 조합원 과반수 이상을 충족, 총회 개최 조건은 갖춰졌다. 한 현장 관계자는 이미 앞서 오후 2시 51분 기준 참석 조합원은 2284명, 3시 15분 기준 2542명으로 추산된 바 있다고 전했다.

이날 총회 득표 결과는 6시 18분에 발표됐다. 그러나 세 건설사 모두 과반수 이상의 표심을 얻지는 못 했다. △현대건설 1167표(41%) △대림산업 1060표(38%) △GS건설 497표(18%) △기권 및 무효 77표(3%)였다.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의 결선이 불가피해짐에 따라 장내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퍼졌다. 3사 건설사 임직원 및 조합원들도 시공사 결정이 빨리 이뤄지지 않아 답답해하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결선에 재돌입하면서 총회 진행자는 '침체된 분위기를 타파하자'는 의미로 노래자랑 코너를 마련하기도 했다. 8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 조합원은 가수 노사연의 '만남'을 열창하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총회장에 들어서는 모든 입장인들을 대상으로 발열 측정이 이뤄졌다. /남용희 기자
이날 총회장에 들어서는 모든 입장인들을 대상으로 발열 측정이 이뤄졌다. /남용희 기자

주저함 없이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의 결선 투표 개표가 진행됐다. 결과는 오후 6시 52분에 공표됐다. 투표 결과 2801표 가운데 현대건설이 1409표(50%), 대림산업이 1258표(45%)를 득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권 및 무효는 134표(5%)로 집계됐다. 선정 시공사 발표 직후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 부사장은 조합원들을 향해 "디에이치 한남을 대한민국 최고의 단지로 만들겠다. 한남3구역 모든 조합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단지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번외지만, 이날 총회에는 현대건설의 홍보팀까지 '총출동'해서 눈길을 끌었다. 기자들 사이에서는 타사 대비 대거 홍보 인력이 온 것과 관련해 "승리를 예견한 것 아니겠느냐"며 "이유 있는 총출동"이라고 이야기했다.

총회 결과에 따라 한남3구역은 향후 '디에이치 한남'으로 거듭나게 됐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를 재개발하는 대규모 정비사업이다. 지하 6층, 지상 22층, 아파트 197개 동, 5816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한남 대안 공사비로 1조7377억 원을 제시한 상태다. 원안(1조5580억5700만 원) 대비 1800억 원가량 증가한 규모다. 현대건설은 내외부 마감에 1315억2894만 원, 추가 공사에 481억7105만 원을 추가로 부을 계획이다. 이주비와 사업비의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100%를 보장한다. 공사기간은 37개월이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