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TF초점] 네이버·카카오, 검색 광고 확대…목표는 '수익 기반 강화'
입력: 2020.06.16 00:00 / 수정: 2020.06.16 06:36
네이버와 카카오가 쇼핑 검색 광고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 모델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더팩트 DB
네이버와 카카오가 쇼핑 검색 광고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 모델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더팩트 DB

안정적인 수익 기반 확보 위한 움직임…양사 모두 도입 여부는 미정

[더팩트│최수진 기자]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자체 홈페이지와 앱 등에서 검색 광고를 확대한다. 지속적인 사업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15일 네이버와 카카오 등에 따르면 이들은 쇼핑과 관련된 검색 광고를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네이버는 자사 광고주센터를 통해 네이버 PC·모바일 쇼핑 검색 결과에 광고가 나타나는 '쇼핑 검색 광고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쇼핑 검색 광고는 네이버에서 특정 상품을 검색할 경우 광고주의 상품을 우선적으로 노출시켜주는 상품이다.

테스트 기간은 15일부터 22일까지며, 네이버 PC·모바일 쇼핑 검색 결과에 대한 쇼핑 검색 광고 상품 노출 위치 및 개수 변경을 위한 결정이다.

기존에는 페이지별 상단 및 중간 쇼핑 검색 광고 상품 총 4~8개가 노출됐으나, 이번 테스트를 통해 총 6~12개의 상품을 노출한다. 광고의 노출 위치, 배열, 개수는 매번 다르게 나타난다.

다만, 도입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 네이버 관계자는 "대다수의 플랫폼에서 진행하는 광고 형태"라며 "다만, 도입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 광고주뿐 아니라 이용자들의 반응도 세심하게 살펴본 뒤 결정할 계획이다. 지금은 베타테스트만 진행하고 있고 관련 내용을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역시 카카오톡 채널에 '브랜드 검색 광고'를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 △친구 탭 △채팅 탭 △더보기 탭 등에서 특정 키워드를 검색하면 광고가 나오는 형식이다.

브랜드 키워드 또는 브랜드와 연관성이 높은 키워드 검색 시, 통합검색 결과 최상단에 노출되는 정보성 콘텐츠 상품으로, 광고주들은 브랜드에 대한 '정보 탐색' 목적이 있는 사용자에게 이미지·동영상·텍스트 등을 이용해 광고할 수 있는 방식이다.

현재 다음 앱 등에서 △라이트형(심플한 이미지와 텍스트로 구성된 간결한 상품) △와이드 썸네일형(메인이미지+소재이미지 등으로 구성되는 특정 상품 직접 노출 상품) △와이드 메뉴형(기본 내용과 함께 특정 상품 및 이벤트까지 포함한 상품) △오토플레이형(동영상을 5초 동안 자동 재생해 메시지 전달력을 높인 상품) 등 4가지 버전으로 제공되고 있다.

카카오 역시 광고 상품의 도입은 결정하지 않았다. 카카오 관계자 "지금은 도입 여부나 세부 스펙 등 어떠한 것도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내부에서도 관련 내용의 검토만 시작한 초기 단계라 정해진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움직임은 B2B(기업과 기업 간 거래) 사업에서 수익 기반 확대해 안정적인 구조를 만들겠다는 전략으로 판단된다.

황승택·정우상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포털의 광고 부문 시장경쟁력이 제고되고 있다"며 "네이버는 상품 검색강화 및 스마트채널 등의 상품 추가로 추가적인 매출 기여가 기대되며, 카카오 역시 중소형광고주 및 퍼포먼스광고를 중심의 성장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