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조원태 한진 회장, 수박 500여 통 사비로 구매한 사연은
입력: 2020.06.03 16:26 / 수정: 2020.06.03 16:26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서구 소외계층을 위해 서울 강서구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함안수박 500여 통을 사비로 구매해 기부했다. /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서구 소외계층을 위해 서울 강서구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함안수박 500여 통을 사비로 구매해 기부했다. /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회장 "코로나19 어려움 극복, 조금이나마 보탬을 드리고 싶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서구 관내 어르신들과 장애인,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에 나섰다.

3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날 호선실버센터를 비롯해 서울 강서구 관내 노인복지시설과 장애인 시설, 보육원 및 지역아동센터 등 사회복지시설에 함안수박 500여 통을 사비로 구매해 기부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최근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노력으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라앉고 있지만, 아직까지 어르신들과 장애인 및 어린이들의 바깥나들이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답답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조원태 회장이 제철 과일인 수박을 구매해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기부는 함안지역 수박 농가의 어려움을 나눈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는 게 그룹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함안 지역은 코로나19로 지역의 대표 축제로 꼽히는 '함안수박축제'가 취소된 것은 물론 소비도 예년에 못 미치는 상황이다.

조 회장은 이 같은 함안지역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새로운 수요 창출에 도움을 주고자 함안 수박을 기부 물품으로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 개인을 넘어 한진그룹의 지역 농가 지원 활동은 진행형이다. 한진그룹의 계열사인 ㈜한진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회가치창출(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의 일환으로 올해 4월부터 함안수박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마케팅 기획과 콘텐츠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조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내외에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올해 1월 말 우한 교민 수송을 위한 전세기에 직접 탑승해 승무원들을 격려한 데 이어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에서 진행하는 '코로나 극복 캠페인'에서 강원도 횡성군 청일초등학교 학생들이 응원릴레이를 요청하자, 코로나19와 싸우는 모든 분들을 위한 격려메시지를 손에 든 사진으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