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칠성음료,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골프대회' 무관중으로 개최
입력: 2020.06.03 16:27 / 수정: 2020.06.03 16:27
롯데칠성음료가 오는 4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방역을 강화하고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배선우, 이소영, 김효주, 고진영, 최혜진, 김세영, 김보아, 박현경 선수.(왼쪽부터)/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오는 4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방역을 강화하고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배선우, 이소영, 김효주, 고진영, 최혜진, 김세영, 김보아, 박현경 선수.(왼쪽부터)/롯데칠성음료 제공

4일부터 4일간 제주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에서 진행

[더팩트|문수연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오는 4일부터 4일간 제주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에서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골프대회'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가 주최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을 포함해 김세영, 이정은6, 김효주, 배선우 등 정상급 골퍼 총 135명이 참가해 우승을 향한 경쟁을 펼친다. 이번 대회 총상금은 8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2억 원 증가했고, 우승자에게는 지난해보다 4000만 원 증가한 1억6000만 원 상금에 3000만 원 상당의 시계가 부상으로 제공된다.

대회는 4라운드로 진행돼 3라운드였던 지난 대회보다 변별력 확대와 함께 골프 팬의 볼거리를 더했고, 연습일도 이틀로 늘어나 선수들이 최적의 컨디션으로 대회에 참가 할 수 있도록 했다. 대회는 SBS골프 채널을 포함해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종식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철저한 방역 조치를 최우선으로 하며 대회를 운영하고,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은 기부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대회는 무관중 경기로 운영되며 매일 클럽하우스 방역을 실시하고 별도 공간에 격리 텐트도 마련한다. 선수 및 캐디는 매일 발열 체크 및 문진표 작성, 필드를 제외한 전 구역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대회 관계자 역시 마스크 상시 착용 및 인원 최소화로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담아 10, 18번홀에 '칸타타 존'을 설치하고 골프공 안착 시 1회당 100만 원, 최대 3000만 원을 모아 '희망브리지'에 기부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선수 및 관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성공적인 대회 운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올해로 10회째 진행되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을 통해 기업 및 프리미엄 캔커피 브랜드 칸타타 이미지 제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