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 '신격호 정신' 담은 책 발간…신동빈 "창업주 용기·도전 전해지길"
입력: 2020.06.01 09:20 / 수정: 2020.06.01 09:20
롯데그룹이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50년 도전과 꿈을 담은 책을 이달 중순 출간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이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50년 도전과 꿈을 담은 책을 이달 중순 출간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 '신격호 기업가 정신' 책으로 소개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50년 도전과 꿈을 담은 책이 이달 중순 출간된다.

롯데그룹은 건축가 오쿠노 쇼 회장이 신격호 명예회장과 롯데의 역사를 '공간 개발'이라는 관점에서 다룬 '신격호의 도전과 꿈, 롯데월드와 타워'를 이달 중순 발간한다고 1일 밝혔다.

저자인 오쿠노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과 50년간 서울 소공동 롯데타운, 잠실 롯데월드, 롯데월드타워 등 롯데그룹의 국내외 프로젝트의 개발 테마와 콘셉트 등의 설계를 맡아왔다. 한국 정서를 잘 이해하는 그는 서울 서순라길과 경동·약령시장 재생 계획 수립에도 참여한 바 있다.

이번 책은 신격호 명예회장이 "가족이 함께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롯데의 대표적 건축물들을 수십년 간 어떠한 과정을 거쳐 건립했는지를 흥미진진하게 다루고 있다. 50년간 70건 이상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계획한 설계도, 구상도, 개념도 등의 이미지도 화보식으로 담겨있다.

오쿠노 회장은 매번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마다 수많은 반대와 어려움을 이겨내고 1970년대 서울의 중심이 된 소공동 롯데타운, 세계 최대의 실내테마파크 잠실 롯데월드, 서울의 랜드마크가 된 롯데월드타워 등을 완성한 신격호 명예회장의 용기와 도전을 객관적 관찰자로서 소개한다.

또한, 뉴욕 한복판에 실내테마파크와 호텔, 백화점 등을 복합한 롯데월드를 세우기 위해 당시 부동산 개발업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직접 빅딜 협상에 나섰던 이야기, 도쿄 디즈니랜드와 경쟁하기 위해 바로 옆에 한국의 롯데월드와 같은 실내테마파크를 건설하려고 했던 계획 등 비하인드 스토리도 담겨있다.

오쿠노 회장이 신격호 명예회장과 업무 파트너로 동행하면서 겪은 개인적인 일화들도 소개돼 있다. 롯데를 국내 5대 그룹으로 일군 창업주임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자신을 내세우지 않은 업무 스타일로,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신격호 명예회장의 개인적인 모습도 이 책을 통해 엿볼 수 있다.

오쿠노 회장은 "'무모하다', '상식 밖이다' 등 혹평을 들었던 도전을 성공으로 이끈 신격호 명예회장의 결단 순간과 사업 추진의 구동력이 되는 인재를 주변으로 끌어들이는 풍부한 인간미를 엿볼 수 있는 에피소드들을 소개했다"며 "창업주가 추구했던 로망의 발자취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추천사를 통해 "당시로써는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복합개발'의 개념을 실제 공간으로 구현해 세대를 초월하는 소통과 사랑이 담긴 공간을 이뤄냈고, 이는 행복을 만드는 에너지가 됐다"며 "이 책을 접하시는 모든 분에게 저의 아버지, 신격호 명예회장의 용기와 도전이 전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3월 롯데인재개발원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네 가봤나?'라는 신격호 명예회장의 어록을 발간한 바 있다. 향후 회사는 신격호 명예회장의 업적을 기리는 회고록과 영상물 등을 지속적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