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뉴욕증시, 트럼프 中 기자회견 예고에 하락 마감
입력: 2020.05.29 07:11 / 수정: 2020.05.29 07:11
미국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미중 충돌 우려 속에서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미국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미중 충돌 우려 속에서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장중 내내 상승세 유지했던 다우지수, 트럼프 기자회견 소식에 급락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미중 충돌 우려가 증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47.63포인트(0.58%) 내린 2만5400.64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40포인트(0.21%) 하락한 3029.7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3.37포인트(0.46%) 오른 9368.9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장중 내내 상승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장 막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안 통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예고하면서 일제히 떨어졌다. 특히 다우지수는 장 마감 30분을 남기고 급격하게 하락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중국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을 비롯한 다양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미국 정부가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을 보인 점도 기술주에 악재로 작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 업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트위터의 주가는 4.4% 급락했다. 페이스북은 1.7% 하락 마감했다. 넷플릭스도 1% 넘게 밀렸고, 아마존과 알파벳(구글 모기업)은 각각 0.4%, 0.1% 떨어졌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