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날개 다시 편다' 진에어, 6월부터 국제선 5개 노선 운항 재개
입력: 2020.05.26 10:32 / 수정: 2020.05.26 14:12
진에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국제선 노선 중 5개 노선에 대한 운항을 6월부터 재개한다. /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국제선 노선 중 5개 노선에 대한 운항을 6월부터 재개한다. /진에어 제공

진에어 "시장 상황 지속적 검토, 국제선 추가 운항 결정할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진에어가 6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국제선 가운데 5개 노선에 대한 운항을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아울러 교민 수송을 위한 임시편도 투입한다.

그동안 진에어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해외 각국의 입국 금지 및 제한 조치로 인해 지난 4월부터 정기편 운항을 중단하고 해외 교민 등 수송을 위한 임시편 및 화물기를 운영해 왔다.

이번에 재개하는 국제선은 해외 체류 중인 교민, 유학생, 비즈니스 등의 현지 수요와 항공 화물 물동량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6월부터 우선 재개하는 국제선은 인천~방콕, 인천~하노이, 인천~타이베이,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 등 모두 5개다.

먼저 인천~방콕·타이베이 노선에 B777-200ER 항공기를 투입해 수요 확보에 나선다. B777-200ER 항공기는 국내 LCC 가운데 유일한 중대형 기종으로 증가하는 항공 화물 수요에 대응하고 현지 여객 수요까지 확보해 수익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인천~방콕 노선은 6월 2일부터 주 2회로, 인천~타이베이 노선은 4일부터 매주 1회 운항한다.

인천~나리타와 오사카 노선은 5일부터 주 1회 각각 운항할 예정이다. 베트남의 경우, 코로나 19 확산이 안정세에 접어들게 됨에 따라 인천~하노이 노선을 6일부터 주 1회 일정으로 운항을 재개한다.

한편 진에어는 현지 교민, 유학생들의 귀국을 돕는 임시편도 운항한다. 인천~클락 노선은 오는 30일에 임시편을 투입한다. 또한 인천~방콕은 26일부터 양일간 총 2회 운항하며 현지발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 해당 임시편 항공권은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진에어는 국제선 재개 노선에 대한 항공편은 홈페이지 웹, 앱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단 일부 노선에 대해서는 현지발 항공편만 예매 가능하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운항 스케줄 변경 시 환불 및 여정 변경 수수료는 부과하지 않는다.

진에어는 "앞으로도 각 노선별 시장 상황을 지속해서 검토해 국제선 추가 운항을 결정할 예정이다"며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철저한 기내 방역과 안전 운항을 바탕으로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