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농심,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
입력: 2020.05.26 10:24 / 수정: 2020.05.26 10:24
농심은 한·중·일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농심 제공
농심은 한·중·일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농심 제공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10월 12일 중국 베이징서 개막

[더팩트|문수연 기자] 농심은 한·중·일 국가대항전인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 이어 시니어 국가대항 바둑대회를 창설한다고 26일 밝혔다. 대회 명칭은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으로, 한·중·일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세계기전이다. 한국의 조훈현과 중국의 마샤오춘, 일본의 요다 등 바둑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기사들의 빅매치가 예상된다.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은 오는 10월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막이 오른다. 각국의 선발 과정을 거친 한·중·일 시니어 국가대표 프로기사들은 베이징 1차전(개막)과 부산 2차전(결승)을 통해 우승을 다투게 된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연승전을 벌이는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와 동일한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상금은 총 1억8000만 원이며, 연승상금은 500만 원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계속 이어질 경우, 대회 창설은 연말이나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

농심이 대회 타이틀로 백산수를 내세운 것은 신성장동력인 백산수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신라면배 바둑대회가 농심 중국 사업에 있어 신의 한 수로 불리는 만큼, 백산수배도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 백산수를 알리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농심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바둑계를 지원하는 동시에, 전 세계 바둑 애호가들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레전드 매치를 준비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바둑의 '르네상스 시대'를 또 한 번 열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은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가 출범함에 따라, 한·중·일 바둑 삼국지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더 커질 것"이라며 "바둑의 전설들이 펼치는 한 수 한 수의 승부가 현대 바둑에 또 다른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