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홈앤쇼핑 새 수장 김옥찬 '석연찮은 출발' 털고 구원투수 될까
입력: 2020.05.22 00:00 / 수정: 2020.05.22 00:00
홈앤쇼핑이 대표이사 후보자에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을 내정한 가운데 김 후보자가 각종 논란을 딛고 홈앤쇼핑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홈앤쇼핑 제공
홈앤쇼핑이 대표이사 후보자에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을 내정한 가운데 김 후보자가 각종 논란을 딛고 홈앤쇼핑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홈앤쇼핑 제공

선출 방식 '밀실 인사' 논란…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낙하산' 꼬리표 떼야

[더팩트|이민주 기자] 중소기업 전용홈쇼핑 홈앤쇼핑이 지난 6개월간 비워뒀던 대표이사 자리에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을 내정했다.

홈앤쇼핑이 대표이사 후보자에 김옥찬 전 사장을 선임한 가운데 임기 시작도 전부터 선출 방식을 두고 '밀실 선출'이 아니냐며 잡음이 빚어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홈앤쇼핑은 최근 이사회를 개최해 대표이사 후보자로 김 전 사장을 선임했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는 향후 주주 총회 사내이사 의결, 이사회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정식으로 대표이사 자리에 앉게 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앞서 홈앤쇼핑 대표이사 추천위원회를 꾸렸으며 사전회의와 추천위원회, 서류전형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이후 각각 농협경제지주(농협)와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추천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했으며, 김 후보자는 이 중 중기중앙회가 추천한 인사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금융권 출신 경영인으로, KB국민은행 은행장 직무대행, 경영관리그룹 부행장, 이사부행장, SGF서울보증 사장을 거쳤으며,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11월까지는 KB금융지주 사장을 지낸 바 있다.

대표이사추천위원회는 "전임 대표이사 사임에 따른 경영 리스크를 해소하고 TV홈쇼핑 시장의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에 적합한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했다"며 "회사의 안정에 필요한 역량과 경륜, 시장 침체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는 회사의 성장에 필요한 계획과 전략을 기준으로 후보자를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작도 전부터 대표이사 선출 방식을 놓고 잡음이 이는 분위기다. 홈앤쇼핑이 과거 공모 방식으로 대표이사를 선임했으나, 이번에는 주요 주주로부터 추천을 받아 비공개로 대표이사 후보자를 선정하면서다. 후보 추천 공문도 마감 시간에 임박해 발송해 중기중앙회와 농협만 후보자를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후보자 지원서 마감도 한 차례 연장한 바 있다.

실제 과거 최종삼 홈앤쇼핑 전 대표와 이효림 전 대표(1대)의 경우 공모를 진행해 선출했으며, 강남훈 전 대표(2~3대)는 전무에서 대표로 승진했다.

앞서 홈앤쇼핑의 두 대표가 모두 불미스러운 일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차기 대표이사 선출 작업에도 투명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018년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종삼 전 홈앤쇼핑 대표이사의 모습. /더팩트 DB
앞서 홈앤쇼핑의 두 대표가 모두 불미스러운 일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차기 대표이사 선출 작업에도 투명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018년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종삼 전 홈앤쇼핑 대표이사의 모습. /더팩트 DB

문제는 앞선 두 대표가 불미스러운 일로 각각 사임한 만큼 어느 때보다 신임 대표에 대한 투명하고 공정한 검증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점이다. 현재 홈앤쇼핑 두 전 대표들과 관련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며, 홈앤쇼핑 본사도 이와 관련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

강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3월 청탁을 받고 공채 선발 과정에 부적절하게 개입해 10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불구속 입건됐으며, 최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19일 사회공헌 명목으로 마련된 기부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서울 강서구 마곡동 소재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 수색을 한 뒤 관련자 일부를 횡령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과제도 산더미다. 임기 시작과 동시에 홈앤쇼핑 TV홈쇼핑 재승인 심사, 노조와 갈등 해결 등이 풀어야 할 숙제가 될 예정이다. 여기에 김 후보자를 추천했다고 알려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의 '낙하산 인사' 꼬리표를 떼어내야 한다.

홈앤쇼핑은 지난 2016년 6월 미래창조과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TV홈쇼핑 재승인을 받았으며, 승인 기한은 오늘 6월 23일까지 마감된다.

김 후보자 선임과 관련해 노조 측에서는 반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김 후보자 선임과 관련한 반대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노조는 김 후보자가 줄곧 금융업에 종사했었으며, 홈쇼핑과 유통업 관련 경험이 없는 점을 들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깜깜이 추천 방식도 노조의 반발을 키우는 요인으로 꼽힌다.

김 후보자가 홈앤쇼핑 최대 주주인 중기중앙회 추천을 받아 내정된 것을 두고도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의 입김이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이 김 후보자를 적극 추천했으며 추천 방식을 택한 것도 김 회장이 밀어주는 김 후보자를 내정하기 위함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홈앤쇼핑 대표가 잇달아 불미스러운 일로 자리에서 내려온 상황인 만큼 이미지 회복 등을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의 대표이사 선출이 요구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중소기업을 위한 홈쇼핑이라는 홈앤쇼핑이 새 대표 선임으로 각종 논란에서 벗어나 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