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인천공항공사, 항공업계 지원 위해 '500억 규모 인센티브' 준다
입력: 2020.05.17 18:02 / 수정: 2020.05.17 18:02
인천공항공사가 항공업계 지원을 위해 연간 50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쏜다. /남용희 기자
인천공항공사가 항공업계 지원을 위해 연간 50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쏜다. /남용희 기자

15일 7개 항공사와 간담회…지난해 실적 관련 인센티브도 제공

[더팩트|한예주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를 지원하고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위해서 연간 50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 마케팅에 나선다.

17일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15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7개 국적 항공사와 간담회를 열고 연간 약 500억 원 규모의 여객·화물분야 신규 인센티브와 함께 대대적인 그랜드 마케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인센티브는 정류료 전액면제, 착륙료 감면 등 지난 3월 18일 정부에서 발표한 항공산업 지원 대책과는 별도로 시행하는 신규 제도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소한 항공수요를 조기회복하고 항공사 등 공항산업 생태계의 위기상황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객분야는 신규 취항 항공사와 노선에 대한 착륙료 지원을 1년 확장해 최대 2년간 지원하고 심야시간 활성화를 위해 심야에 도착·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을 대상으로 착륙료를 최대 100% 지원한다.

또,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모든 항공사(외항사 포함) 회복 여객 1인당 1만 원씩 지급한다. 지급 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화물분야는 증편 및 심야운항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물동량 증대 및 신성장화물 유치 등 기존 제도를 확대·개편하는 한편 화물항공기 착륙료 감면 등을 포함, 연간 100억 원 수준의 화물 인센티브를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공사는 이번 500억 원 규모의 신규 인센티브와 별개로 2019년도 항공실적에 대한 총 178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 항공사의 유동성 흐름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도에 신규 취항, 증편, 환승 분야에서 우수한 실적을 거둔 항공사를 대상으로 128억 원 규모의 여객 인센티브를 지급 완료했으며, 화물기 운항, 물동량 증대 등에 우수한 실적을 거둔 항공사, 물류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는 50억 원 규모의 화물 인센티브도 산정이 완료되는 대로 조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