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세계百, 3주 먼저 넥타이 풀었다…하절기 매장 운영 돌입
입력: 2020.05.10 06:00 / 수정: 2020.05.10 06:00
신세계백화점이 예년보다 3주 먼저 하절기 매장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은 신세계백화점 본점 모습. /한예주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예년보다 3주 먼저 하절기 매장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은 신세계백화점 본점 모습. /한예주 기자

점포 직원 '쿨비즈' 도입…매장 온도 낮춰 고객 답답함 해소

[더팩트|한예주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정부의 마스크 생활화 방침 동참을 위해 예년보다 3주 먼저 하절기 매장 운영에 돌입한다.

10일 신세계백화점은 직원과 고객 모두 쾌적하게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매장 온도를 낮추고 하절기 복강을 도입하는 등 시원한 환경 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5월 들어 기온이 급격히 올라가면서 마스크 착용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오는 11일부터 매년 6월 초에 시작했던 점포 근무 직영사원들의 '쿨비즈 복장' 도입을 약 3주 앞당겼다. 남자 직원의 경우 넥타이가 필수였던 정장 복장에서 노타이 정장으로 변경되고 여자 직원은 별도의 복장 변경은 없으나 린넨 등 시원한 소재의 옷을 권장한다.

현장 지원 사원들의 근무 환경도 하절기 시스템으로 바꿨다.

야외에서 근무하는 주차 사원들을 위해 주차장 곳곳에 이동식 에어컨을 한 달 이상 앞당겨 배치했다. 마스크를 장시간 써야하는 사원들을 위해 얼음물도 제공된다.

환경, 건물관리 사원 역시 11일부터 반팔 셔츠 등 하절기 복장으로 입을 수 있게 협력회사에 요청했다.

백화점을 찾는 고객을 위해 매장 환경도 바꿨다.

그간 5월 매장 온도는 평균 25도로 맞춰왔지만 올해의 경우는 마스크를 착용한 고객들을 고려해 지난 6일부터 22도~23도 정도로 낮췄다.

특히 11일부터는 매장 환기를 위한 공조 시스템도 강화해 내부공기와 외부공기의 순환을 높인다. 최근에는 공기질을 위해 공조기 필터도 1㎛이상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는 고급 사양의 필터로 교체했다.

김정식 신세계백화점 지원본부장 부사장은 "이번 결정은 방역당국이 생활 속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직원들과 고객 모두 쾌적한 환경에서 마스크를 쓸 수 있도록 고민한 결과"라며 "앞으로 기온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객들이 안전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