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3번 고개 숙인 이재용 부회장, '새로운 삼성' 변화 다짐
입력: 2020.05.06 18:27 / 수정: 2020.05.06 18:2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관련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관련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권 승계·노조 문제 관련 사과

[더팩트ㅣ서초사옥=이성락 기자] 6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실에 도착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표정은 어두웠다.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등 삼성을 둘러싼 굵직한 현안에 대해 직접 사과를 하는 만큼 다소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어렵게 말문을 여는 모습이었다.

이재용 부회장의 손에는 미리 준비한 사과문이 들려 있었다. 사과문과 취재진을 번갈아 응시한 이재용 부회장은 가장 먼저 삼성에 보내온 국민들의 관심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부족함을 인정했다. 이후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사과를 권고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에 대한 입장을 천천히 읽어 나갔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법을 어기거나 편법에 기대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도 하지 않았다"며 "노조 문제에 대해서도 책임을 통감한다. 이제 삼성에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10분 동안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총 3차례 카메라를 향해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또 자신의 사과에 진정성을 더하기 위해 삼성의 변화를 언급하는 부분을 힘줘 강하게 말하기도 했다. 이번 사과에 대해 직접적으로 "솔직한 입장"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끝으로 이재용 부회장은 "대한민국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며 재차 변화를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 기자회견에는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이에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체온 측정,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할 것을 요청하고, 출입 인원도 80명으로 제한했다. 또한, 출입 취재진이 서로 떨어져 지정 좌석에 앉을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굳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오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굳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오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을 읽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을 읽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 기자회견장에 들어가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서재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 기자회견장에 들어가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서재근 기자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