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코로나19 '극복'] 롯데, 고립된 독거노인 1500명에 '플레저박스' 전달
입력: 2020.04.24 10:44 / 수정: 2020.04.24 10:44
롯데지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독거노인 1500명에게 지원 물품이 들어 있는 롯데 플레저박스를 전달했다. 사진은 롯데 관계자가 롯데 플레저박스 배송을 준비하는 모습. /롯데지주 제공
롯데지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독거노인 1500명에게 지원 물품이 들어 있는 '롯데 플레저박스'를 전달했다. 사진은 롯데 관계자가 '롯데 플레저박스' 배송을 준비하는 모습. /롯데지주 제공

롯데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원 이어나갈 것"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롯데지주는 지난 23일 롯데복지재단과 함께 전국 독거노인 1500명을 대상으로 '롯데 플레저박스'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홀로 생활하는 노인들의 고립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뤄졌다. 롯데지주·롯데복지재단은 돌봄 사각지대에 처한 독거노인을 돕기 위해 마스크와 비누, 생필품, 레토르트식품 등 16종을 '롯데 플레저박스'에 담았다. 운송은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지원했다.

롯데지주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을 통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는 물품을 상자에 담아 전달해왔다. 이웃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물품을 선정해 전달하는 맞춤형 지원이다. 37회째인 이번 독거노인 지원을 통해 전달한 박스는 총 5만3261개로 늘었다.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독거노인, 저소득층 어린이 등 감염 취약 계층은 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며 "복지 사각지대의 이웃들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고, 우리 이웃 모두가 안전하게 코로나19를 극복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지난 2월 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고, 이후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유통사들은 소비 침체와 수출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말부터 지자체 및 유관단체와 협력해 총 1500여톤, 70억 원 규모에 이르는 우리 농·수·축산물 농가 돕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룻데월드몰, 롯데몰, 롯데피트인 등에 입점한 중소 파트너사의 3~4월 임대료를 최대 30% 인하하는 등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지난 9일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졸업식, 입학식 등 행사가 취소되면서 매출이 줄어든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됐다. 롯데는 롯데월드타워 위생·방역 담당 파트너사 직원들에게 서울 남대문 꽃시장에서 구매한 꽃다발과 함께 선물을 전달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