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란 고속단정 쏴버려" 트럼프 한 마디에…국제유가 급반등
입력: 2020.04.23 08:10 / 수정: 2020.04.23 08:10
폭락했던 국제유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 마디에 급반등했다. /AP·뉴시스
폭락했던 국제유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 마디에 급반등했다. /AP·뉴시스

WTI 19.1%↑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이틀간 기록적인 폭락세를 보였던 국제유가가 22일(현지 시간) 급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1%(2.21달러) 상승한 3.7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 6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10분 기준 6.47%(1.25달러) 상승한 20.5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원유 수요가 급감하면서 최근 기록적으로 폭락했다.

6월물 WTI는 지난 20일 4.09달러, 21일에는 8.86달러 각각 폭락하면서 이틀 새 24달러 선에서 11달러 선으로 주저앉았고, 6월물 브렌트유도 20달러 선이 무너졌다.

특히 5월물 WTI는 계약만기(21일)를 하루 앞둔 20일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유가(배럴당 -37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22일(현지 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1%(2.21달러) 상승한 3.7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임세준 기자
22일(현지 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1%(2.21달러) 상승한 3.7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임세준 기자

이러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이 유가 반등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바다에서 이란 무장 고속단정이 우리의 배를 성가시게 굴면 모조리 쏴버려 파괴하라고 지시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는 지난 15일 걸프해역 북부에서 미 군함과 이란 혁명수비대 해군의 고속단정이 조우한 사건과 관련해 이란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 마디가 이란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면서 유가 반등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나오자 6월 인도분 WTI는 장중 한 때 40%가량 치솟은 바 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