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뉴욕증시, 다시 상승세…'샌더스 사퇴·코로나19 진정' 영향
입력: 2020.04.09 07:35 / 수정: 2020.04.09 07:3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폭락했던 뉴욕증시가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폭락했던 뉴욕증시가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AP.뉴시스

다우지수, 전일 대비 3.44% 상승해 2만3433.57까지 회복…'S&P 500'도 3.41% 상승

[더팩트│최수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폭락했던 뉴욕증시가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것이라는 기대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대선 후보 경선 포기 결정이 맞물린 결과로 판단된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다우지수)는 개장 직후 지속 반등하면서 전일 대비 779.71포인트(3.44%) 상승한 2만3433.57에 마감했다.

같은 기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역시 90.57포인트(3.41%) 상승해 2749.98까지 회복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주가지수는 203.64포인트(2.58%) 오른 8090.90에 장을 마무리했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바 있는 미국과 유럽 일부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고 있어 주가 반등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달 비상사태를 선포했던 미국 뉴욕주뿐 아니라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지났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며 "이번주가 고비"라고 발언했다.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경선을 포기한 것도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 당초 미국 증권업계는 샌더스 의원이 대선 후보로 오를 경우 주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샌더스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선거 활동을 중단한다"며 "그러나 정의를 위해 지속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최종 후보로 올라갔으며, 오는 11월 열리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맞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