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 창립 67주년' 최태원 회장 "선대의 위기 극복 DNA로 새 역사 쓰자"
입력: 2020.04.08 13:12 / 수정: 2020.04.08 13:12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화상으로 진행된 메모리얼 데이 행사에서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위기 극복 DNA와 저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화상으로 진행된 '메모리얼 데이' 행사에서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위기 극복 DNA와 저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최태원 SK 회장 "사회를 지켜주는 의미 있는 안전망 만들어야"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선대에서 물려받은 저력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 가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위기 극복 DNA와 저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리스크를 넘어 도약의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8일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화상으로 진행된 '메모리얼 데이' 추모사에서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은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창업으로 돌파했고, 두 차례의 석유파동, IMF 등 전례 없는 경제 위기 속에서도 나라를 먼저 생각하면서 위기를 극복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두 분의 삶을 통해서 SK는 위기를 극복하면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크게 도약해 왔음을 목격했다"며 "우리가 물려받은 치열함과 고귀한 정신, 단단한 저력으로 이번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하는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 가자"고 당부했다.

특히, 최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위기 이후는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질 것인 만큼 커다란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운 좋게 위기에서 생존했다 하더라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가 오래전부터 일에 대한 생각 자체를, 그리고 사업을 하는 방식을 송두리째 바꾸는 '딥 체인지'(근본적인 변화)를 준비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위기 극복 과정에서는 성장통과 희생을 수반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구성원 한 명 한 명을 놓쳐서도 안 되고, 좋을 때만 외치는 행복이 되어서도 안 된다. SK가 사회를 지켜주는 의미 있는 안전망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구성원들의 실천 의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SK그룹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올해 창립 67주년 행사를 기존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치렀던 것과 달리 화상 형태로 진행했다. /더팩트DB
SK그룹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올해 창립 67주년 행사를 기존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치렀던 것과 달리 화상 형태로 진행했다. /더팩트DB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역시 "SK는 창업 67년의 긴 시간을 지나왔지만, 이 숫자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두 분의 열정과 패기를 이어받고 새로운 도전정신으로 무장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를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극복하고 국가에 이바지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실행하는 것이 바로 창업회장과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정신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이날 추모식이 SK의 뿌리와 창업정신을 되새겨 보고 새로운 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SK그룹은 지난 2018년부터 그룹 창립기념일인 4월 8일에 맞춰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메모리얼 데이를 개최, SK를 창업하고 성장시킨 최종건·최종현 형제 경영진을 추모했다.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그룹 경영진이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참여, 30여 분 동안 추모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태원, 최신원 회장은 물론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을 비롯해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각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30여 명이 참여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