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닻 올린 신한금융 조용병號 2기, 금융 위기 극복 카드는?
입력: 2020.03.27 00:00 / 수정: 2020.03.27 05:52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용병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더팩트 DB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용병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더팩트 DB

'연임 성공' 조용병 회장, 저금리 위기·라임사태 수습 등 과제 직면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그러나 조용병 회장의 두 번째 임기 시작은 순탄치만은 않다.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기 때문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제1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용병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조용병 회장은 앞으로 3년간 더 신한금융을 이끌게 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신한금융지주 지배구조및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조용병 회장을 차기 대표이사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이날 신한금융의 최대주주(9.38%)인 국민연금은 조용병 회장이 기업가치 훼손과 주주권익을 침해했다고 판단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지만, 관련 안건은 무난하게 통과됐다.

재일교포 주주 지분(10% 중반대)과 우리사주(5.07%), 전략적 투자자인 BNP파리바(3.55%) 등 25% 이상의 우호 지분이 조용병 회장의 연임을 지지했다.

조용병 회장은 "새로운 3년의 임기를 시작하면서 저와 신한에 거는 큰 기대에 반드시 부응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신한의 리더로서 시장이 인정하고 직원들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일류(一流) 신한을 만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임에 성공한 조용병 회장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연임에 성공한 조용병 회장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하지만 녹록지 않은 경영 상황 속 해결해야 할 과제가 쌓여있어 조용병 회장의 어깨는 무거울 수밖에 없다.

조용병 회장은 최우선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저성장·저금리 위기를 극복해야만 한다.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가 도래하면서 금융업 전반의 수익성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당장 이자이익이 감소할 수밖에 없으며, 보험업에서도 역마진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조용병 회장은 주총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금융 위기가 단기간에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올 한해 국가적 위기극복을 위해 누구보다 선도적으로 금융의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의 '라임사태'도 수습해야 한다. 현재 신한금융투자는 라임펀드 등 투자상품의 큰 손실로 사장이 교체됐다. 라임펀드를 판매한 신한은행도 투자자들로부터 고소를 당한 상태다.

조용병 회장은 "금융권의 투자상품 사태로 소중한 자산을 맡겨준 고객들에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면서 "고객 손실을 최소화하고 사태를 빠르게 해결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라임사태를) 자성의 계기로 삼고 모든 것이 고객을 위한 것인지, 고객 피해는 없는지 면밀하게 살피는 등 고객 퍼스트(First) 원칙 정신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률적 리스크도 여전히 안고 있어 부담될 수밖에 없다.

현재 조용병 회장은 은행장 시절 발생한 채용 비리 혐의와 관련해 2심 재판을 진행 중이다.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징역6월·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으면서 구속상태는 면했지만, 재판과 관련한 부담은 임기 중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임기 중 법원의 최종 판결 여부에 따라 조용병 회장의 거취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와 관련 신한금융 측은 "2심부터는 조용병 회장이 법원에 직접 갈 필요는 없다"며 "경영 전반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조용병 회장이 마주한 과제는 녹록지 않아 보인다"며 "코로나19와 저성장·저금리 기조 등 최악의 업황 속에서 라임사태까지 수습해야 하는 만큼 조용병 회장의 어깨는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