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G전자 'V60씽큐', 미국 시장 진출…현지 판매가 '99만 원'부터
입력: 2020.03.17 17:28 / 수정: 2020.03.17 17:28
LG전자가 미국에서 오는 20일부터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60 씽큐 5G를 판매한다. /AT&T 홈페이지 갈무리
LG전자가 미국에서 오는 20일부터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60 씽큐 5G를 판매한다. /AT&T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서 오는 20일 정식 출시…최소 799.99달러로 판매 시작

[더팩트│최수진 기자] LG전자가 미국에서 V60 씽큐 판매를 시작하면서 글로벌 5G 시장 선점에 나선다.

17일 IT전문매체 더버지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60씽큐'가 5G 버전으로 오는 20일(현지기준) 미국에서 정식 출시된다.

미국의 이동통신사 AT&T와 티모바일은 이날 각각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0일부터 고객들은 홈페이지에서 LG V60씽큐 5G를 주문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또 다른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은 오는 26일부터 판매에 돌입한다.

티모바일 홈페이지에 따르면 LG V60 씽큐의 가격은 기본 모델 기준 799.99달러(약 99만 원)다. 듀얼스크린이 장착된 모델의 경우 899.99달러(약 112만 원)로, 기본 모델 대비 100달러 높게 책정됐다.

AT&T와 버라이즌은 듀얼스크린 모델 기준으로 통신 기술에 따라 각각 900달러(약 112만 원), 949.99달러(약 118만 원)로 출고가를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과 일본 시장에서 LG V60씽큐를 차례로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국내 시장에서는 국내 시장에서는 LG V60씽큐를 대신해 '매스 프리미엄' 모델인 'G9씽큐'를 내놓는다.

더버지는 "LG V60 씽큐 5G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20(999.99달러) 또는 갤럭시S20울트라(1399.99달러)보다 저렴하다"며 "삼성전자의 제품보다 저렴하지만 성능이 좋은 스마트폰을 찾는다면 LG전자의 V60씽큐를 고려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LG V60 씽큐는 2개의 화면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듀얼스크린을 지원하고, 오디오 기능을 강화해 동영상 및 고사양 게임 콘텐츠에 특화된 모델이다. 화면 크기는 6.8인치로, 전면 상단 부분이 패인 노치 디자인을 채택했다. 후면 카메라는 64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와 13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8K 화질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프로세서는 퀄컴의 최신칩인 스냅드래곤865며, 배터리 용량은 5000mAh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