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고가 행진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 적용 검토
입력: 2020.01.22 08:26 / 수정: 2020.01.22 08:26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 주식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DB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 주식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DB

거래소, 하반기 중 상한제 적용 가능성 논의

[더팩트|이진하 기자] 한국거래소가 대형주로 구성된 코스피 200에서 특정 종목 비중이 30% 넘지 않도록 수시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조정이 이뤄질 경우 삼성전자 주식이 대규모로 쏟아져 나와 주가가 하락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지난달 6일 코스피 200의 30%를 넘어선데 이어 최근 한 달 넘게 3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종가 기준 코스피 200의 33.17%를 차지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면서 주가는 지난 9일 5만8600원을 기록, 1975년 6월 상장 이후 약 45년 만에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6만1300원을 기록해 또다시 최고가를 기록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6월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CAP를 도입했다. CAP는 코스피 200, 코스피 100, KRX300 등 시장을 대표하는 지수에서 지수 구성 종목 중 1개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넘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규정이다.

매년 5월 또는 11월 마지막 매매 거래일 기준으로 특정 종목의 직전 3개월 평균 코스피 200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그다음 달인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의 비중이 30%로 하향 조정된다.

삼성전자 주식이 CAP 적용을 받는다면 코스피 200을 기초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인덱스펀드는 삼성전자 주식 비중을 최대 30%로 맞추기 위해 초과 물량을 판매하게 된다.

실제 삼성전자가 CAP 적용을 받게 될지는 오는 3~5월 주가에 따라 결정된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