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자동차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기네스북 이름 올린 이유는?
입력: 2020.01.17 12:41 / 수정: 2020.01.17 12:41
현대차 인도법인은 현지에서 제작한 현대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이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오르며 기네스북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 인도법인은 현지에서 제작한 현대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이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오르며 기네스북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 제공

코나 일렉트릭, '가장 높은 곳 오른 전기차' 기네스북 등재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 '코나 일렉트릭(EV)'이 기네스북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17일 현대차 인도법인은 인도에서 제작된 코나 일렉트릭이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오르며 기네스북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등재된 최고 기록은 중국 자동차업체 니오의 중형 SUV 'ES8'이 지난 2018년 9월 세운 해발 5715m다.

코나 일렉트릭은 네팔 남동부 무 키야 파티 무 샤르 니야에서 출발,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1519㎞ 거리의 산길을 주행해 출발 8일 만에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랐다.

코나 일렉트릭은 한번 충전 시 최대 452㎞에 이르는 주행 성능을 보완하기 위해 8일에 걸쳐 휴대용 충전기를 활용했다. 아울러 하강 시에는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 등의 기능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하강 속도를 조절했다.

현대차 인도법인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 환경은 평균 기온이 영하 30~35도를 오르내릴 정도로 극한의 저온 구간으로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연비 및 성능이 저온 환경에서 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기차로서 놀라운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세계적인 기네스북 등재를 통해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라며 "인도는 물론 세계 고객들에게 ‘테크 아이콘’으로 각인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