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국토교통부, 수소 R&D 특화도시로 '삼척' 선정
입력: 2019.12.29 17:03 / 수정: 2019.12.29 17:11
안산, 울산, 완주·전주, 삼척에 수소도시가 조성된다. 자료는 삼척 수소 사업 기본 개념도 /국토교통부 제공
안산, 울산, 완주·전주, 삼척에 '수소도시'가 조성된다. 자료는 삼척 수소 사업 기본 개념도 /국토교통부 제공

안산, 울산, 완주·전주 '수소시범도시' 선정

[더팩트|윤정원 기자] 안산, 울산, 완주·전주, 삼척에 '수소도시'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수소시범도시'에 경기 안산, 울산광역시, 전북 완주·전주 등 3곳을, '수소R&D 특화도시'에 삼척을 각각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수소시범도시는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며, 지역 특화 산업을 접목한 도시로 만들어진다. 수소R&D 특화도시는 새로운 주거지 통합 에너지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한다.

수소시범도시 3곳에는 각각 290억원이 조성사업용으로 투입된다. 절반을 지자체가 매칭해 투자한다. 수소시범도시에는 개발과 실증을 위해 170억 원이 지원된다.

경기도 안산시는 조력발전과 연계한 그린 수소 생산을 특징으로 한다. 경기행복주택 232세대, 제조혁신창업타운 등에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공급한다. 교통 측면에서는 수소충전소 3개소, 수소버스 2대, 수소지게차 10대 등을 설립한다. 수소배관(8㎞)도 신설할 예정이다.

울산광역시는 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도심 내 건물과 충전소에 활용한다.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배관망을 구축하고 수소 지게차, 선박용 수소충전 실증에 나선다.

완주군·전주시는 수소를 기반으로 기초자치단체 간 상생협력 모델을 개발한다. 완주군은 수소생산 공장 및 광역공급 기지로, 전주시는 수소이용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수소R&D 특화도시로 선정된 삼척시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주거지 통합 에너지 관리체계를 개발한다. 삼척은 국산화 기반의 수소타운 기반시설 기술개발을 위한 실증지로서 육성된다.

선정된 지자체는 주요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수소도시계획을 담은 구상과 기본설계 등을 새해 상반기에 마련한다. 하반기 이후부터 배관설치 등 조성공사에 착수해 2022년까지 수소도시 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남균 국토교통부 도시활력지원과장은 "시범도시와 R&D특화도시 선정은 미래청정에너지인 수소에 대한 국민의 인식 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세계 최초 수소도시 조성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와 관련 기술의 세계 시장 선점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