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막오른 코리아세일페스타, 흥행 잭팟 5년 만에 터질까
입력: 2019.11.01 00:00 / 수정: 2019.11.01 00:00
민간주도로 달라진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해 코세페 당시 명동 모습. /더팩트 DB
민간주도로 달라진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해 코세페 당시 명동 모습. /더팩트 DB

민간주도·일정 변화로 소비자 '무관심' 벗어나나

[더팩트|한예주 기자] 올해 5년째를 맞이한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가 오늘(1일) 막을 연다. 그간 정부 주도 아래 참여 업체 수를 비롯한 외관 키우기에는 성공했지만, 기억에 남을 만한 히트 상품조차 탄생시키지 못하며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던 '쇼핑 축제'가 올해 달라진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코세페에는 650개 이상의 업체가 참여해 업체별로 특색 있는 할인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코세페는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를 벤치마킹해 만든 쇼핑 행사다. 지난해까지 정부가 주도했지만, 올해 초 KSF 추진위원회를 설립하고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을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일정도 바뀌었다. 시행 초기에는 중국의 광군제(11월 11일)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11월 29일) 행사 전인 9월 말~10월 초에 열렸지만, 올해는 11월 1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된다. 해외 쇼핑 행사들이 열리는 시기에 맞춰, 정면 승부를 걸겠다는 각오다.

코세페 참여업체 수는 행사 첫해였던 지난 2015년 92개에서 지난해 451개로 5배가량 증가했다. 정부는 매년 참여업체 수가 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지만 정작 업체들은 참가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아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백화점과 마트는 물론 명동 소상공인까지 모두 참여했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행사에 참여를 거부하기는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업체가 늘어남에도 지난해 매출은 4조5000억 원으로, 446개 업체가 참여했던 2017년(10조8060억 원)보다 크게 감소했다.

게다가 올해는 공정거래위원회 판촉 행사 심사 지침 개정에 반발한 백화점들이 볼멘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라 더욱더 코세페를 꺼리는 분위기다. 올해도 구색 갖추기식에 그쳐 경제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11월 1일부터 22일까지 650여개 업체가 참여한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열린다. /코세페 홍보영상 캡처
11월 1일부터 22일까지 650여개 업체가 참여한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열린다. /코세페 홍보영상 캡처

코세페가 이처럼 매년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 업계는 '한국의 유통구조'를 꼽았다. 국내 백화점 등 유통업체들이 제품을 직접 구매해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제조업체들로부터 수수료만 받고 매장을 빌려주는 형식이어서 할인율을 유통업체 마음대로 조절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광군제와 블랙프라이데이는 50% 안팎의 신상품 할인과 사은품 증정 등 화끈한 이벤트를 펼친다. 최대 90%의 재고떨이 행사도 열어 "그날만 기다린다"는 소비자들도 상당수다. 반면, 작년 코세페 행사를 살펴보면 신상품의 할인율은 10~30%, 재고상품은 50% 수준이었다. 이는 평소 할인 쿠폰이나 브랜드 세일 등을 통해서도 얻을 수 있는 혜택이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코세페는 한국의 유통구조에 대해 깊은 고민 없이 시행한 게 가장 큰 착오"라며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가 되려면 미국 모델을 가져다 쓰는 것이 아닌 한국 유통과정에 맞는 새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2019 코리아세일페스타' 시작을 하루 앞둔 이날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일대에서는 홍보행사가 열렸다.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보모델 강호동 씨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성윤모 장관은 "올해는 시장과 소비자를 잘 아는 민간업계 주도로 추진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소비자에게는 사는 즐거움을, 참여기업에는 새로운 활로를 찾을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