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자동차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응답하라 1974' EV로 부활한 '포니'…정의선 부회장 "마음에 든다"
입력: 2019.09.11 02:49 / 수정: 2019.09.11 02:50
10일(현지 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 부사장,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전무, 정범구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정의선 현대차 총괄 수석부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10일(현지 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 부사장,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전무, 정범구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정의선 현대차 총괄 수석부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EV 콘셉트카 '45' 최초 공개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손을 거쳐 탄생한 한국 최초 승용차 '포니'가 45년의 세월을 거쳐 전기차(EV) 콘셉트카로 새롭게 태어났다.

현대차는 현지 시간으로 1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이하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토대로 제작한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다.

'스타일 셋 프리'는 고객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전동화 기반의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이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1월 'CES 2019'에서 오는 2020년에 양산화를 앞둔 전동화 플랫폼 'E-GMP'에 기반해 해당 전략을 반영한 신형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45'는 현대차 전기차 디자인의 이정표가 될 전동화 플랫폼 기반의 콘셉트카로 지난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현대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가 공개된 이후 45년 동안 현대차가 쌓아온 헤리티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은 상징적인 모델이다.

디자인을 살펴보면, 1970년대 항공기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차체에서 구현되는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은 '45'만의 개성 있는 이미지를 대변한다. 전면부 정육면체 모양의 '키네틱 큐브 램프'는 향후 현대차의 헤드램프가 고정돼 있지 않고, 물리적 움직임이 더해진 진보된 방식으로 진화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현대차의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토대로 제작된 EV 콘셉트카 45의 내부는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느껴지도록 새로운 방식으로 디자인됐다.
현대차의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토대로 제작된 EV 콘셉트카 '45'의 내부는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느껴지도록 새로운 방식으로 디자인됐다.

이 외에도 측면부의 윈도우 라인과 날렵한 각도로 꺾인 C 필러는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고, 후면부 C 필러에 내장된 날개 형상의 4개의 스포일러는 과거 '포니 쿠페 콘셉트' C 필러의 공기구멍 4개의 형상을 유지했다.

내부는 '스케이트보드'라고 불리는 바닥을 평평하게 만든 공간 안에 거실에 가구를 놓은 듯한 느낌으로 디자인됐으며 카펫를 사용해 소음을 최소화했고, 나무와 패브릭, 가죽 소재를 활용해 시각적으로 집과 같은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더했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전무)은 "'45'의 내장은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느껴지도록 기존의 여타 브랜드에서 시도하지 않은 새로운 방식으로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2016년 이후 3년 만에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도 수십여 년에 달하는 역사를 새롭게 재해석한 콘셉트카에 관해 "마음에 든다"며 애정을 드러내면서 동시에 양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1925㎡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45'를 비롯해 '벨로스터 N' 기반의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 3세대 신형 'i10', 세 번째 N 라인 모델 'i10 N 라인' 등 모두 11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전시한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