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생생뉴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차, 폐기용 자동차 시트 가죽, '패션'으로 승화
입력: 2019.08.28 12:01 / 수정: 2019.08.28 12:01
현대차가 그룹사인 현대트랜시스, 미국 뉴욕 기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자동차 폐소재를 업사이클링하는 협업에 나선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그룹사인 현대트랜시스, 미국 뉴욕 기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자동차 폐소재를 업사이클링하는 협업에 나선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 패션브랜드와 '업사이클링' 협업 "책임경영 일환"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그룹사 현대트랜시스, 미국에서 활동하는 친환경 패션디자이너와 손잡고 자동차 폐소재를 업사이클링하는 협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업사이클링'이란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작업이다.

현대차는 지난 5월부터 자동차 부품 그룹사 현대트랜시스, 미국 뉴욕 기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을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의상을 제작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업은 '지속 가능성'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중요성과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결합을 통해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업사이클링할 폐소재로는 자동차 시트 연구와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가죽이 사용된다. 자투리 가죽은 자동차 시트 등의 부품을 제조하는 현대트랜시스로부터 공급받는다. 의상 디자인은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맡았으며, 의상은 모두 15벌이 제작될 예정이다.

현대차와 현대트랜시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협업해 제작하는 의상은 자동차 가죽 시트 외에 사용되는 소재까지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이 사용됐다.
현대차와 현대트랜시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협업해 제작하는 의상은 자동차 가죽 시트 외에 사용되는 소재까지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이 사용됐다.

현대차는 이번 협업을 계기로 자동차 폐소재가 다양하게 재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리아 코르네호' 역시 "현대차와 협업해 제작하는 의상은 시트 가죽 외에 사용되는 소재까지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이 사용됐다"며 "이번 협업은 기존의 사물을 재창조하고 새로 상상하고 새로운 라이프 사이클 만드는 작업으로 이 과정에서도 최대한 자원을 적게 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4개월간 제작한 의상을 '2020 S/S 뉴욕패션위크' 첫날인 오는 9월 6일 뉴욕 맨해튼 '퍼블릭 키친'에서 '리스타일'이라는 이름의 캡슐(소규모) 컬렉션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재생섬유 티셔츠에는 'Saving the planet in style(스타일 있는 지구 보호)'이라는 친환경 메시지를 담아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매장 및 홈페이지에서 한정판으로 판매하고, 수익금은 글로벌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조원홍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은 "지난해 개최된 스타일나이트 행사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보여준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올해도 이들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리스타일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현대자동차 브랜드 지향점인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