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DHC 혐한 방송 파문에 서경덕 교수 "불매운동으로 日 돌려보내자"
입력: 2019.08.11 18:14 / 수정: 2019.08.11 18:27
서경덕 교수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의 혐한 방송 파문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DHC 불매운동 촉구의 글을 올렸다. /더팩트 DB
서경덕 교수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의 혐한 방송 파문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DHC 불매운동 촉구의 글을 올렸다. /더팩트 DB

서경덕 "늘 이래왔기에 이젠 새롭지도 않아" DHC 불매운동 촉구

[더팩트ㅣ성강현 기자] 한국 홍보전문가 겸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단단히 화가 났다. 서 교수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의 혐한 방송 파문 관련, "늘 이래왔기에 이젠 새롭지도 않다"며 DHC 불매운동 촉구의 글을 올렸다.

서경덕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은 극우 혐한 기업인으로 악명이 높다"라며 "특히 몇 년 전에는 재일교포에 대해 '일본에 나쁜 영향을 끼치니 모국으로 돌아가라'는 차별 발언을 해 큰 논란을 일으켰다"고 적었다. 이어 이번에 논란이 된 발언들을 언급하며 "더 이상의 무슨 말이 필요하겠느냐. 우리의 불매운동으로 DHC를 자국으로 돌려보내자"라고 했다.

아울러 서경덕 교수는 "#잘가요DHC 해시태그 캠페인을 SNS 상에서 여러분들과 함께 펼친다면 더 빠른 효과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며 "한국의 모든 재고품들을 DHC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앞으로 다 전해주자"라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는 한국의 DHC 재고품들을 DHC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앞으로 다 전해주자라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교수는 "한국의 DHC 재고품들을 DHC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앞으로 다 전해주자"라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한국 소비자들에게 클렌징오일로 유명한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서 한국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DHC텔레비전'은 프로그램 중간중간 DHC화장품 광고를 내보내는 등 DHC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는 곳이다.

DHC텔레비전의 시사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에 출연한 패널들은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비하와 역사 왜곡 막말을 쏟아냈다.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한다",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 등 한국을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

이 같은 DHC의 혐한 발언이 알려지며 국내 소비자들은 분노가 폭발했다.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빠르고 거세게 불 것으로 보인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