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갤럭시노트10 언팩] '핵심 무기' S펜, '마술봉'으로 진화했다
입력: 2019.08.08 05:00 / 수정: 2019.08.08 12:17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개최하고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S펜에 손글씨 변환, 에어액션 등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뉴욕=서민지 기자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개최하고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S펜에 손글씨 변환, '에어액션' 등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뉴욕=서민지 기자

'갤럭시노트10' S펜, '에어 액션' 기능 추가로 원격제어 기능 강화

[더팩트ㅣ뉴욕=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시리즈에서 '핵심 무기'로 꼽히는 S펜이 이번에도 새로운 기능으로 찾아왔다. '갤럭시노트10' S펜은 '원격제어' 기능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돼 사용성이 극대화됐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개최하고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했다.

공개 전부터 변화가 예상됐던 S펜은 또다시 진화했다. 원격제어 기능 강화부터 손글씨 변환 등으로 마치 마술봉과 같은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먼저 S펜의 원격제어 기능은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있지 않아도 S펜으로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고,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이 추가됐다.

기존 S펜의 원격제어 기능은 카메라를 실행하고, 버튼을 눌러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등을 하는 것으로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는 제스처도 인식해 움직임에 따라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컨대 사진 촬영에서 S펜을 왼쪽·오른쪽으로 움직여 촬영 모드를 변경하거나 원을 그려 줌인·줌아웃을 하는 식이다. 움직임별 기기 제어는 사용자가 본인에 맞게 설정할 수 있어 사용성이 더욱 크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중 처음으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로 출시된다. /뉴욕=서민지 기자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중 처음으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로 출시된다. /뉴욕=서민지 기자

삼성전자는 이처럼 동작을 인식하게 하기 위해 '갤럭시노트10' S펜에 가속도센서와 자이로센서로 이뤄진 6축 센서를 탑재했다. 가속도센서는 움직임의 가속도를, 자이로센서는 움직이는 각의 속도를 인식해 자연스러운 움직임으로 스마트폰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S펜으로 작성한 손글씨를 텍스트로 변환,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는 손글씨를 이미지 방식으로 저장해 수정에 한계가 있었지만, 워드 등의 파일로 변환해 쉽게 공유하고 수정이 훨씬 쉬워진 것이다.

이미 작성한 손글씨의 색상이나 굵기를 바꿀 수도 있다. 기존 S펜은 연필, 형광펜 등을 선택해 다양한 방식으로 손글씨를 작성할 수 있었지만, 이미 쓰인 글씨에 대해서는 추가로 수정이 안 됐다. 이제는 강조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글씨 자체에 색깔을 입히거나 굵기를 늘리는 등의 방식으로 수정이 가능하다.

'갤럭시노트10'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3가지 색상으로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jisse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91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