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2세 경영 본격화' BGF, 장남 홍정국 2대 주주·차남 홍정혁 신사업 선언
입력: 2019.07.05 05:00 / 수정: 2019.07.05 05:00
홍석조 BGF그룹 회장의 장남 홍정국 부사장(왼쪽)이 지분 확보에 나선데 이어, 차남 홍정혁 상무(오른쪽)가 신사업 진출을 선언하며 업계는 BGF그룹의 2세 경영이 본격화 됐다는 평가를 내렸다. /삼성동=신지훈 기자, BGF 제공
홍석조 BGF그룹 회장의 장남 홍정국 부사장(왼쪽)이 지분 확보에 나선데 이어, 차남 홍정혁 상무(오른쪽)가 신사업 진출을 선언하며 업계는 BGF그룹의 2세 경영이 본격화 됐다는 평가를 내렸다. /삼성동=신지훈 기자, BGF 제공

홍정국 부사장 지분 10% 확보∙홍정혁 상무 에코바이오 시장 진출

[더팩트 | 신지훈 기자] BGF그룹 2세 경영의 막이 올랐다. 홍석조 BGF그룹 회장의 장남 홍정국 부사장이 홍 회장의 BGF 지분 일부를 물려받으며 승계를 위한 첫발을 뗀데 이어, 차남 홍정혁 상무도 신사업 진출을 선언하고 나선 것. 업계는 BGF그룹 오너의 2세들이 전면에 나선 것을 두고 올해로 만 66세인 홍 회장이 일찍이 승계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홍석조 회장의 차남 홍정혁 상무가 에코·바이오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BGF는 지난달 설립한 BGF 자회사 BGF에코바이오를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 제조사인 KBF를 인수했다고 4일 밝혔다. BGF에코바이오는 홍 상무가 대표로 있는 곳으로, KBF 지분 77.01%를 양수했다. 양수 가액은 33억5000만 원이다. 나머지 지분 22.99%는 KBF 창업자인 김진우 전 대표가 보유한다.

BGF에코바이오가 인수한 KBF는 국내 유일 생분해성 발포 플라스틱을 전문으로 제조하는 기업이다. 플라스틱을 재활용∙수거 등 별도 과정 없이 매립만으로도 6개월 이내 완전 분해하는 친환경 관련 핵심기술(관련 특허 7종)을 갖고 있다. KBF의 자산총계는 46억 원, 매출은 8억 원이다. 경기도 화성시에 본사와 공장을 보유 중이다.

BGF는 향후 관련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친환경 플라스틱 생산라인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기술 및 마케팅 역량을 강화해 해외 시장 진출도 적극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에 대한 인기와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건준 BGF 사장은 4일 "친환경 소재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에코·바이오 산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은 물론 회사의 새로운 성장 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BF의 신임 대표이사에는 강원랜드 부사장을 역임한 김경중 씨가 내정됐다. 김 신임 대표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MBC를 거쳐 2012년부터 3년간 SPC그룹 미래전략실장과 계열사 비알코리아 경영실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김진우 전 KBF 대표는 최고기술경영자(CTO∙사장)로서 친환경 기술과 신제품 개발업무를 총괄한다.

홍정혁 상무가 대표로 있는 BGF에코바이오가 최근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 제조사인 KBF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BGF그룹 신사업개발실장직을 맡고 있는 홍 상무가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BGF 제공
홍정혁 상무가 대표로 있는 BGF에코바이오가 최근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 제조사인 KBF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BGF그룹 신사업개발실장직을 맡고 있는 홍 상무가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BGF 제공

업계는 BGF 오너 2세 홍정혁 상무가 BGF에코바이오를 통해 신사업 전면에 나선 것을 두고 BGF그룹의 2세 경영권 승계 작업이 본격적인 막을 올렸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말, BGF는 KBF 인수를 주도한 BGF에코바이오를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BGF에코바이오에 대한 BGF의 지분은 83.3%, 지분가액 약 250억 원이다. 나머지 지분 16.7%는 홍 상무가 보유하고 있으며, BGF에코바이오 설립에 사비로 50억 원을 출자했다.

홍 상무는 1983년 생으로 카네기 멜론대학과 게이오 경영대학을 졸업했다. 그 뒤 넥슨과 미쓰비시, KPMG 아세안지역 전략컨설팅 매니저 등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BGF에 입사하며 실무부서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상무로 임명됐다. 이후 신사업개발실장직을 맡아 신사업 아이템을 물색해왔고 이 과정에서 친환경 포장재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신사업이 자리를 잡으면 홍 상무의 사내 입지가 굳건해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홍 상무가 신사업 아이템으로 친환경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BGF에코바이오 설립도 홍 상무가 주도했다. 책임경영 차원에서 사비로 출자에도 참여했으며, 대표직도 겸직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더불어 홍 회장의 장남인 홍정국 부사장은 BGF 전략부문장과 BGF리테일 경영지원부문장을 겸임하며 BGF그룹의 새 먹거리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사장은 1982년 생으로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2012년 입사해 경영혁신실장, 상무, 전무를 거쳐 사내 최연소 부사장에 올랐다.

특히 홍 부사장의 경우 지난 5월 홍 회장과 어머니인 양경희 씨가 각각 보유하던 BGF 지분 857만9439주(9%)와 48만7578주(0.51%)를 시간외매매로 사들이며 BGF 지분 확보에 나서기도 했다. 홍 부사장이 지분 인수에 사용한 자금은 690억 원으로 전액 자기자금으로 신고했다. 이를 통해 홍 부사장의 지분은 기존 0.82%에서 10.33%로 높아지며 홍 회장(53.54%)에 이은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업계 관계자는 4일 <더팩트>에 "최근 홍 부사장이 지분 확보를 통해 2대 주주로 올라서고, 홍 상무가 본격적인 사업참여로 사내 입지 확보에 나선 것을 보면 올해로 만 66세인 홍 회장이 본격적인 2세 승계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amja@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