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제약업계, 반부패경영시스템 기업문화 정착까지 3년 전망
입력: 2019.01.31 10:30 / 수정: 2019.01.31 10:30

국내 제약업계가 도입한 ISO 37001이 인증 1년부터 가시적 효과를 내고, 3년 후부터 기업문화로 정착될 것으로 전망됐다. /더팩트 DB
국내 제약업계가 도입한 'ISO 37001'이 인증 1년부터 가시적 효과를 내고, 3년 후부터 기업문화로 정착될 것으로 전망됐다. /더팩트 DB

윤리경영 기류 확산, 인증 1년 후부터 가시적 효과 기대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국내 제약업계가 도입한 'ISO 37001'(반부패경영시스템)이 인증 1년부터 가시적 효과를 내고, 3년 후부터 기업문화로 정착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ISO 37001은 최종인증으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게 아니라 정기적 사후관리를 통해 윤리경영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ISO 37001을 도입키로 한 55개사 중 최초인증을 받은 제약기업은 30일 기준 1차 기업군 9개사(GC녹십자, 대웅제약, 대원제약, 동아ST, 일동제약, 유한양행, JW중외제약, 한미약품, 코오롱제약), 2차 기업군 6개사(동구바이오, 명인제약, 안국약품, 종근당, 휴온스, 보령제약), 3차 기업군 2개사(엠지, 영진약품) 등 17곳이며, 나머지 기업들도 추진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인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제약계에서도 리베이트를 근절하고 윤리경영을 확실히 정착시키기 위해 야심차게 도입한 'ISO37001'이 올해 어느 정도까지 완성되느냐가 관심거리다"며 "특히 ISO37001 인증여부가 '리베이트 근절-윤리경영 정착'이라는 제약계 대명제 실현 의지를 엿볼 수 있는 '감시자' 역할도 한다는 점에서, 국내 많은 제약사들이 인증작업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ISO 37001 도입에도 불구하고 리베이트 가 적발되는 등 문제가 지속적으로 나오는 점을 지적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ISO 37001 인증 절차를 고려할 때 가시적 효과는 인증 1년 이후부터 나오며, 3년 이후에는 기업 윤리경영이 내재화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 더팩트DB
한국제약바이오협회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ISO 37001 인증 절차를 고려할 때 가시적 효과는 인증 1년 이후부터 나오며, 3년 이후에는 기업 윤리경영이 내재화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 더팩트DB

이와 관련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지난 17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재 적발된 부분은 ISO 37001 도입 이전에 발생한 문제들이다"며 "ISO 37001의 인증 효과는 앞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인증받은 기업체는 최초 인증 이후 1년마다 사후 심사를 수행해야 인증을 유지할 수 있고, 3년 이내 기존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하는 심사를 거쳐야만 갱신이 가능하다.

이러한 인증 절차를 고려할 때 가시적 효과는 인증 1년 이후부터 나오며, 3년 이후에는 기업 윤리경영이 내재화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또한 ISO37001 도입으로 제약산업계에 기업윤리의 필요성이 재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ISO 37001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선도적 윤리경영그룹이 나타나 시장에서 신뢰를 받고, 특히 글로벌기업과 코프로모션, 기술수출,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ISO 37001 도입 및 인증을 적극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나아가 윤리경영이 기업문화로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했다. ISO 37001은 반부패경영시스템의 실행 및 준수에 대한 책임을 대표이사에게 부여하고 있기 때문에서 대표이사의 관심과 의지가 매우 높다. 또한 직원들이 직접 소속부서의 리스크를 분석·평가·관리하는 경험을 통해 윤리경영의 중요성을 체감하게 돼 직원의 준법의지가 향상된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ISO 37001은 영업·마케팅뿐만 아니라 전체 부서 및 임직원 개개인의 직무수행 전반에 걸쳐 적용돼 시간이 지나면서 기업문화로 뿌리내릴 수 있다"며 "아울러 정부 기관 역시 부패방지 시책의 일환으로 ISO 37001 인증을 획득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 공직사회의 이같은 변화는 ISO 37001 인증기업에 대한 우호적 시각을 형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윤리경영 정착을 위해 ISO 37001 인증이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는 입증자료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기업의 공정경쟁문화를 확산하고 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약가인하나 급여정지와 같은 사후 징벌적 제도를 강화·확대하기보다는 사전 예방 차원의 정책으로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