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CES 2019 현장] "TV 혁신 보려면 이곳에" 삼성 '퍼스트룩'에서 만난 신기술(영상)
입력: 2019.01.08 00:00 / 수정: 2019.01.08 11:01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2019 행사를 개최했다. 한종희 사장이 마이크로 LED를 소개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서민지 기자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2019' 행사를 개최했다. 한종희 사장이 '마이크로 LED'를 소개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서민지 기자

삼성전자, 6일 라스베이거스에서 '퍼스트룩' 행사 개최

[더팩트ㅣ라스베이거스=서민지 기자] 글로벌 TV 시장 1위 업체다웠다. 삼성전자 '퍼스트룩' 행사장에는 탄성과 관심이 쏟아졌다.

삼성전자는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자사의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행사 시작과 동시에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사장)이 등장하자 500여 명의 미디어가 한 사장에게 집중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어떤 혁신을 내놓을지 기대하는 눈초리였다.

한 사장은 "브라운관 TV 시대부터 LCD·LED·QLED에 이르기까지 삼성은 항상 새롭고 혁신적인 TV를 선보여왔고, 차세대를 이끌 스크린이 어떤 형태가 돼야 할지 고민해왔다"며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 LED는 컬러 필터 없이 스스로 빛을 내는 초소형 발광물질이다. 화면 크기, 화면비, 해상도, 베젤 등의 제약이 없어 크기나 비율, 해상도와 상관없이 고화질을 구현해내고, 베젤 없이 슬림한 두께를 자랑한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제품은 세계 최소형인 75형 마이크로 LED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지기 때문에 기존 146형 '더 월'보다 4배 이상의 집적도를 구현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기존 대비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배열돼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해낸다.

삼성전자 2019년형 더 월은 마이크로 LED가 제공하는 화질로 대형 화면에서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2019년형 '더 월'은 '마이크로 LED'가 제공하는 화질로 대형 화면에서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한다.

행사장에는 별도의 체험존이 마련돼 다양한 제품을 엿볼 수 있었다. 가장 먼저 눈에 띄었던 것은 마이크로 LED가 적용된 2019년형 '더 월'이다. 영화관 스크린 같은 대형 화면은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삼성전자는 주로 상업용으로 판매되던 '더 월'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홈 시네마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높이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스페이스 모니터'부터 생동감을 느낄 수 있는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 등 다양한 제품에 혁신적인 기술이 방문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책상에 고정하거나 벽에 밀착하는 등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책상에 고정하거나 벽에 밀착하는 등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다.

한 사장은 "앞으로도 삼성만의 차별화된 화질·반도체·AI 기술로 스크린이 중심이 되는 세상을 열어가겠다"며 "소비자들이 AI 시대에 스크린을 통해 더 많은 경험과 가치를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jisse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