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섹션 >자동차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르노삼성, 중형 상용차 '마스터' 정식 출시…2900만 원부터
입력: 2018.10.15 16:03 / 수정: 2018.10.15 16:03
르노삼성자동차가 15일 르노그룹 상용차 주력 모델 마스터의 두 가지 버전 마스터 S와 마스터 L을 정식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5일 르노그룹 상용차 주력 모델 '마스터'의 두 가지 버전 '마스터 S'와 '마스터 L'을 정식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르노삼성, 상용차 주력모델 '마스터' 2가지 버전 출시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는 15일 르노그룹 상용차 핵심 주력모델인 '마스터'를 정식 출시하고 고객 인도를 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스터 S'와 '마스터 L' 두 가지 버전으로 한국에 출시한 르노 마스터의 판매 가격은 각각 2900만 원, 3100만 원이다.

르노삼성은 르노 마스터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현재의 3세대 모델까지 38년 동안 발전해 온 품질과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국내 상용차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차량 품질과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마스터의 보증 수리 내용에 엔진과 동력 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10만km를 보증한다. 뿐만 아니라 마스터의 경제적인 유지, 관리를 위해서 국산 상용 밴 모델과 동등한 수준으로 부품가격을 책정해 필터와 브레이크 패드 등의 소모성 교환부품, 차체와 외장 부품까지 국산 상용 밴 모델과 같거나 오히려 더 낮은 가격에 부품을 제공하게 된다.

여기에 ℓ당 10.8km(마스터 S), 10.5km(마스터 L)라는 높은 복합연비는 마스터의 경제성을 한층 높여준다. 또한 마스터는 경제 운전을 도와주는 ECO 모드와 오토스탑·스타트 시스템 등이 추가로 적용했다.

르노삼성은 마스터의 보증 수리 내용에 엔진과 동력 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10만km를 보증한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마스터'의 보증 수리 내용에 엔진과 동력 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10만km를 보증한다는 계획이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전륜 구동 방식의 마스터는 도로 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기능이 함께 제공되기 때문에 한국 지형과 날씨에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갖췄다.

아울러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과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기능까지 기본 제공되어 사고를 미리 방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스터에 기본으로 적용된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은 동급 상용차 모델에서는 아직 적용된 바 없고, 상급의 상용차 모델에서도 버스 모델에만 옵션으로 제공되는 안전사양이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그동안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형 밴 타입의 상용차 모델은 차량의 가격은 물론, 유지·보수를 위한 총소유비용이 높아서 개인 사업 및 중소형 비즈니스 규모에서 운영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었다"며 "르노삼성은 마스터를 통해서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 관리의 경제성, 편리한 AS 등을 제공하여, 중형 상용 밴 시장을 개척해 갈 것이다"고 밝혔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